정규재 대표, ‘동아 김순덕 주간-중앙 이하경 주필’에 따끔한 일침
정규재 대표, ‘동아 김순덕 주간-중앙 이하경 주필’에 따끔한 일침
  • 이세영,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이세영,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1.29 15:00:49
  • 최종수정 2018.01.30 19:15
  • 댓글 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촐랑대며 탄핵에 앞장서던 기레기들에게 벌써 배신의 계절 왔나. 아니면 지력의 한계가 1년도 안 되나”
“좌우도 남북도 앞뒤도 구분이 안되는 모양...천지를 모르고 깨춤을 춘다”
"손가락은 이미 잘랐는지 궁금. 눈치 하나는 빠르다는 것인가"

정규재 PenN(펜앤드마이크) 대표이사 겸 주필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정변’ 당시 선동적이고 선정적인 칼럼을 쏟아내면서 상당수 자유우파 성향 지식인과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킨 주류신문의 일부 언론인에 대해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정 대표는 29일 정규재 TV 페이스북에 올린 <김순덕과 이하경의 고백을 보고>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날 김순덕 동아일보 논설주간의 '허니문은 끝났다'라는 제목의 칼럼과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의 '버릇없는 요즘 젊은이가 정권 운명 쥐고 있다'라는 제목의 칼럼과 관련해 “촐랑대며 탄핵에 앞장서던 기레기들에게 벌써 배신의 계절이 왔나”라며 두 사람의 행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왼편부터 김순덕 동아 논설주간, 이하경 중앙 주필
왼편부터 김순덕 동아일보 논설주간과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정 대표는 "탄핵에 장단을 맞추었던 동아일보 김순덕이 오늘 아침 실로 가관인 글을 올렸군요"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와의 <허니문은 끝났다>고 떠억하니, 용기도 가상한 제목을 달았군요"라며 "<허니문>이라는 제목을 단 것을 보니 그동안 자신과 한 통속이요, 죽이 잘 맞았다는 것을 자인하기는 하는 것 같았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동개혁 못하고 청년실업 늘리고 기업투자 위축시켰다는 것이 허니문을 끝낸 이유라고 주장하는 모양인데 김순덕이야말로 좌우도 남북도 앞뒤도 구분이 안되는 모양입니다. 천지를 모르고 깨춤을 춘다고밖에 달리 할 말이 없네요."라고 덧붙였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이 약물에 중독되었을지도 모른다며 제멋대로 지껄인 공로로 주간 자리에까지 올라간 것은 아닐 터인데 참 보기에도 딱하게 되었군요. 지금에 와서 문재인 좌익 정부를 뽑은 것이 천추의 한이 될 것같다고 또 멋대로 떠들고 있습니다."라고 지적하며 "손가락은 이미 잘랐는지 궁금합니다. 눈치 하나는 빠르다는 것인가요."라고 꼬집었다.

정 대표는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의 <버릇없는 요즘 젊은이가 정권 운명 쥐고 있다>라는 제목의 칼럼에 대해서도 “그 '요즘 젊은이'는 누구인가요. 다름아닌 바로 자기 자신을 가리키는 것인가요”라고 반문하며 “실로 그럴듯한 자백이라고 하겠습니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언론사 주간들이 글 쓰는 수준이 이런 정도이니 기레기라는 말이 나온다”는 말도 덧붙였다. 정 대표는 "촐랑대며 탄핵에 앞장서던 기레기들에게는 벌써 배신의 계절이 왔나요. 아니면 지력의 한계가 채 1년의 시간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인가요"라면서 "해도 너무 하네요'라는 말로 마무리했다.

해당 페이스북 글은 이날 오후 9시 현재 '공감' 372개, 댓글 37개, 공유 34회를 기록하면서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페이스북 댓글에서는 "동물적 감각들이군요. 촛불 분위기가 꺼져가는걸 느끼는가 보군요" "분노와 구타 유발자들' "인내와 지력의 한계가 동시에 온 것" "주류신문의 칼럼 수준을 망쳐놓은 주범들" "진실을 알리는 기자가 아니고 소설 쓰는 사람들'이라는 냉소적 반응이 줄을 이었다.

앞서 김순덕 논설주간은 '탄핵 정변' 당시 <‘박 대통령은 정말 피해자일지 모른다’>라는 칼럼을 통해 박 대통령이 “졸피뎀 영향에 자신이 한 일을 기억도 못하는 게 아닌지 궁금하다”며 박 전 대통령을 '이상한 약물에 취해 최순실의 조종을 받는 심신 무기력자'라는 뉘앙스를 풍기는 식으로 비난했다. 또 <丙申年 대통령제 시해 사건>이라는 칼럼에서는 "분명 박정희와 육영수의 딸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뽑았는데 알고 보니 제정 러시아의 요승(妖僧) 라스푸틴에 비견되는 최태민의 딸이자 호스트바 마담 출신 남자와 반말하는 강남 여편네가 대통령 머리 꼭대기에 앉아 일일이 가르치며 국정을 주물렀다는 얘기다"라며 "이름도 입에 올리기 고약한 병신년(丙申年) 2016년, 박 대통령과 최순실의 비선·부패·섹스 스캔들은 대통령제를 시해(弑害)하는 것으로 막을 내렸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불법의 평등 요구하는 게 ‘愛國보수’인가>라는 칼럼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촛불 쪽은 밝다. 이제 나라가 바로잡힐 수 있다는 희망에 찬 것 같다. 반면 탄핵 반대를 외치는 태극기 쪽은 나라가 망할 것 같은 비장한 얼굴”이라며 촛불은 띄우고 태극기집회가 ‘불법의 평등’을 요구하고 있다는 식의 주장을 했다. 이어 “국민의식과 국내외 환경은 놀랍게 바뀌었는데도 이들 보수층만 과거를 기준으로 삼아 나라가 한 단계 도약할 길을 막는 것이 경악스럽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하경 주필은 탄핵 정변 당시 <피비린내 나는 무도회와 세월호 7시간>, <‘촛불 시민’은 앙시앵 레짐 해체를 원한다> 등의 칼럼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대통령직의 가치를 스스로 모욕한 비상식은 민생에 눈감은 (러시아) 차르와 닮은 꼴"이라며 박 전 대통령을 공격했다. 또 "4차 촛불집회가 열린 19일은 기적의 날"이라며 이른바 '촛불 치켜세우기'에 열을 올렸다.

당시 두 사람의 칼럼 내용에 대해서는 자유우파 성향 재야 지식인들을 중심으로 통렬한 비판이 잇따랐다.

박성현 전 뉴데일리 주필은 지난해 10월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순덕이 탄핵을 적극 지지했다는 점은 차치하더라도 라스푸틴을 끌어들인 수법은 악랄한 터치(접근법)였다"고 질타했으며, "촛불집회가 '밝고 생동감 있다'는 김순덕의 미적 판단은 완전히 비틀린 입맛"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조우석 전 미디어펜 주필은 “이하경의 경우 말끝마다 혁명을 찬양해 우릴 실소케 했다. 촛불과 대통령 탄핵을 ‘즐거운 시민혁명’이자 ‘멋진 벨벳혁명’으로 포장했다”며 "촛불이 대중광기와 폭민정치임이 드러난 지금 그저 가소로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순덕 주간과 이하경 주필이 '탄핵 정변' 과정에서 쏟아낸 일련의 무리한 칼럼들은 언론의 대통령과 권력 비판이라는 명분을 인정하더라도 저널리즘의 정도(正道)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저질 칼럼'이었다는 비판이 많다. 이런 선동적이고 선정적인 글들은 두 신문의 주력독자층인 보수우파 성향 독자들의 '신문 이탈'을 초래한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정규재TV' 페이스북
'정규재TV' 페이스북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