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건, 일주일간 서울-평양협의 마치고 출국…후속 협상 준비
美비건, 일주일간 서울-평양협의 마치고 출국…후속 협상 준비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10 16:19:43
  • 최종수정 2019.02.1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북 협의 결과 폼페이오에 보고한 뒤 후속 협상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제2차 미북정상회담 실무협상의 미국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일주일간의 서울·평양 일정을 마무리하고 1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지난 3일 방한한 비건 특별대표는 제2차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6일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으로 이동해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간 실무협상을 진행했으며, 8일 서울로 복귀한 후 9일 한·미·일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비건 대표는 앞서 6일부터 8일까지 2박 3일간 평양에서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예정인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의제 및 의전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양측은 특히 미북간 합의할 비핵화 조치로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및 검증이 집중 거론됐었다. 미국은 여기에 더해 영변 핵시설 폐기, 우라늄 농축시설 동결 등 추가적인 비핵화 행동을 요구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의 상응조치로는 대북 인도적 지원,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연락사무소 개설, 평화체제 협상을 위한 다자회담 논의 시작 등이 언급됐었다. 북한은 미국 전략자산 전개 중단, 대북제재 일부 완화도 강하게 주장했을 것으로 보인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어 8일 오후에는 서울로 돌아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여야 국회의원, 방한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을 만나 평양에서의 실무 협상 내용을 공유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9일 강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는 북한과의 논의가 '생산적'이었다면서 "양측 모두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8일 성명에서 스티븐 비건-김혁철 특별대표가 2차 정상회담에 앞서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상호 방문을 통해 워싱턴이나 평양, 또는 2차 정상회담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나 판문점 등에서 추가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워싱턴으로 돌아가면 방북 협의(6∼8일) 결과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보고한 뒤 북한과의 앞선 협상 내용을 바탕으로 후속 협상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