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정부, 박항서 감독에게 우호훈장 수여..."스즈키컵 우승에 결정적 역할"
베트남 정부, 박항서 감독에게 우호훈장 수여..."스즈키컵 우승에 결정적 역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우호훈장 받는 박항서 감독
베트남 우호훈장 받는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정상에 올린 데 공헌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우호훈장을 수여했다. 

베트남 VNA통신, VN EXPRESS 등에 따르면 21일 푹 총리는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정부 청사로 초청한 자리에서 박 감독에게 훈장을 수여했다. 

푹 총리는 "박 감독이 스즈키컵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 우승으로 축구는 (베트남의) 애국심과 민족적 자긍심을 불러일으켰다”고 강조했다.

푹 총리는 또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와 축구연맹에 정책 측면에서 축구팀에 더 많은 지원을 하도록 지시했다.  

아울러 푹 총리는 "조국을 위해 영광과 승리를 가져오려고 최선을 다한 박 감독과 모든 선수, 훈련팀을 높이 평가한다"며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1등 노동훈장을 수여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정부지도자와 국민의 격려와 지지에 감사하다”면서 “이번 우승은 축구대표팀뿐만 아니라 베트남 전체 국민의 승리”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동남아시아 정상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는 아시아 지역에서 더 높은 목표를 꿈꾸고 또 그 목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해 내년 1월 5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개막하는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앞서 박 감독은 베트남 국영TV가 뽑은 ‘올해의 인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외국인이 베트남 ‘올해의 인물’에 선정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