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신화’에 열광하는 베트남...朴 "대한민국도 사랑해달라"
‘박항서 신화’에 열광하는 베트남...朴 "대한민국도 사랑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스즈키컵 '무패 우승' 달성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아시안게임 4강·스즈키컵 우승까지
박항서 감독, 연이은 축구 기록으로 베트남 축구 역사 새롭게 써
들썩인 베트남...베트남 국기와 대한민국 태극기, 박 감독 현수막 휘날려
베트남 현지 언론서 "박 감독이 베트남 전역에 황홀감을 선물해줬다"...시민들도 연호
박항서 "나를 사랑해주신 만큼 베트남 국민들께서 대한민국도 사랑해주셨으면"
박항서, 스즈키컵 우승 축하금 10만 달러 쾌척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거뒀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이 우승한 것은 2008년 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P 스즈키컵 결승 최종전에서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1대 0으로 이기고 최종 우승했다.

이번 우승으로 베트남은 역대 스즈키컵에서 2차례 우승(2008년·2018년), 1차례 준우승(1998년), 2차례 3위(1996년·2002년)의 기록을 남기게 됐다.

특히 박 감독은 베트남을 지휘하면서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대 첫 4강 진출에 이어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까지 베트남의 축구 역사를 새롭게 일궈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베트남-말레이시아 결승 2차전을 앞두고 베트남 팬들이 박항서 감독의 사진을 담은 깃발을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2018.12.15
(사진=연합뉴스)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베트남-말레이시아 결승 2차전을 앞두고 베트남 팬들이 박항서 감독의 사진을 담은 깃발을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2018.12.15


베트남 대표팀은 홈 경기장 내 4만여 명의 팬들 앞에서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우승상금 30만 달러(약 3억4천만원)이다.

이날 수비와 역습을 강조한 3-4-3 전술을 내세운 베트남 대표팀은 전반전 6분 만에 결승골을 터뜨렸다. 응우옌 꽝하이 선수가 좌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응우옌 안둑 선수가 왼발 발리슛으로 말레이시아의 골 망을 흔들었다.

전반 11분 말레이시아 대표팀의 수마레가 힐킥 슈팅을 날렸지만 왼쪽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전반 44분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샤미 사파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슛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당반람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후반에도 말레이시아의 공세가 이어지기도 했으나 베트남은 골키퍼의 잇따른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의 마지막 공세를 막아낸 뒤 1골차로 스즈키컵에서 우승했다.
 


조별리그에서 3승 1무를 거둔 베트남은 준결승 1, 2차전에서 필리핀에 2승(2-1승·2-1승)을 거둔 뒤 결승 1, 2차전에서 1승 1무를 기록, 8경기 연속 무패(6승2무)를 질주하며 '무패 우승'했다.

우승이 확정되자, 4만여 관중을 비롯한 베트남 전역이 들썩였다. 이날 베트남 언론매체 베트남 익스프레스는 "대표팀의 우승으로 베트남 전역이 흥분 상태"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외에도 "박 감독이 베트남 전역에 황홀감을 선물해줬다", "천국으로 향하는 문을 열었다"며 박 감독을 치켜세웠다. 베트남 거리에서 오토바이 부대는 시끄러운 경적을 울리며 거리를 누볐고, 베트남 시민들은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와 대한민국의 태극기, 그리고 박항서 감독의 얼굴이 새겨진 대형 현수막을 들고 베트남 전역을 수놓았다. 시민들은 ‘박항서 감독’을 연호하기도 했다. 경기 직후 베트남 국민들은 SNS 트위터에 박 감독을 언급하며 한국어로 "감사합니다", "고맙다", "한국인 고마워요" 등의 글을 보냈다.
 

거리로 뛰쳐나온 베트남 축구팬들 [VN익스프레스 캡처]
거리로 뛰쳐나온 베트남 축구팬들 [VN익스프레스 캡처]


우승 직후 박항서 감독은 "우승해서 너무 기쁘다"며 "나와 선수들, 코칭스태프들은 베트남 국민의 많은 사랑과 격려를 받았다. 우승의 영광을 베트남 국민에게 돌린다"고 전했다. 이어 "베트남에서 선수들과 생활할 때가 가장 즐겁다"며 "오늘 일은 내 지도자 생활 중에 가장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기쁨을 표했다. 또한 "감독 개인에게 사랑을 보내주신 것에 대해서 너무나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나를 사랑해주신 만큼 베트남 국민들께서 대한민국도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경기장엔 베트남 국가 서열 2위 응우옌 쑤언 푹 총리 등 고위 인사들도 다수 찾아 응원에 나섰다. 앞서 푹 총리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정부를 대표해 전체 간부, 코치진, 선수들, 특히 박항서 감독 개인에게 축하와 격려를 보낸다"며 격려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15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베트남-말레이시아 결승 2차전에서 베트남 팬들이 베트남 국기와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박항서 감독에게는 '특별 보너스'가 주어진다. 베트남축구연맹(VFF)은 이번 대회 4강에서 필리핀을 꺾고 나서 박 감독에게 4만3천 달러의 보너스를 줬고, 베트남 가전업체인 아산조(Asanzo)는 박 감독에게 1만3천 달러의 보너스를 전달했다.

또한 박 감독은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우승 축하금으로 베트남 자동차 업체 타코 그룹으로부터 받은 10만 달러(약 1억 1345만원)를 베트남 축구 발전과 불우이웃을 위해 쾌척했다. 이날 박 감독은 "제게 주어진 축하금은 베트남 축구 발전과 불우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곧바로 타코 그룹에 기탁했다. 박 감독은 "나와 선수들을 항상 지켜보고 격려해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