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언론인협회 "탈북기자 취재배제, 정부가 약속한 민주적 가치에 반해"...靑에 서한
국제언론인협회 "탈북기자 취재배제, 정부가 약속한 민주적 가치에 반해"...靑에 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에 서한…"탈북기자 취재배제는 언론자유 중대 위반"
IPI 사무국장 “북한이나 남북대화에 비판적인 기자들 침묵시키려 시도할지 우려돼”
"상황의 민감성 때문에 배제했다는 통일부 장관 설명 공허하게 들려"

국제언론인협회(IPI)는 탈북민 출신인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를 남북고위급회담 취재에서 배제한 정부의 조치에 대해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위반(gross violation)"이며 "(이번 결정은) 귀하의 정부가 지키겠다고 약속한 민주적 가치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냈다.
 

국제언론인협회 로고


IPI는 전 세계 120국 이상의 신문·방송 발행인, 편집인과 주요 언론인들이 회원으로 있는 단체이다. 하지만 통일부는 앞으로도 비슷한 상황이 있을 경우 같은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혀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바버라 트리온피 IPI 사무국장은 16일 서한에서 "우리는 (한국) 정부가 새로운 선례를 세워 앞으로 북한이나 남북대화에 대해 비판적인 언론인들을 침묵시키려 시도할지를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정부측이 이번 결정을 '새로운 선례'로 들어 향후에도 비슷한 일을 반복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트로인피 사무국장은 "김 기자를 풀 취재단에서 배제한 조치는 정부가 비판을 두려워하고, 긍정적 보도를 보장받기 위해서는 언론 자유를 짓밟을 수도 있다는 걸 보여준다"며 "이는 한국 정부가 확인한 민주적 가치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트리온피 사무국장은 "정부가 결정을 재고하고, 김 기자를 (남북) 대화를 취재하기 위한 풀 취재단에 포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상황의 민감성을 이유로 김 기자를 배제했다는 통일부 장관의 설명은 공허하게 들린다"며 "(그 설명은) 세계 언론인들이 받아들이지 못한다"고 했다. 또 "정부는 김 기자가 탈북민이기 때문에 풀 기자단에서 제외했다고 한다"며 "이는 차별 행위로 보인다"고도 했다.

앞서 통일부는 출입기자단을 대표해 15일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재할 '풀(pool) 기자단'의 일원이었던 탈북민 출신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의 취재를 불허해 논란을 야기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5일 '상황·장소의 민감성'을 이유로 김 기자를 취재에서 배제했다고 밝혔다. 판문점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김 기자와 북측 대표단, 취재진이 마주칠 때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을 고려했다는 것이다.

시나 폴슨 유엔인권서울사무소장 역시 미국의소리(VOA) 인터뷰에서 이번 사안에 대해 "언론의 자유가 있어야 하고 모든 사안에 대해 취재를 허용해야 한다"며 "정말로 중요하고, 우리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남북 간) 회담과 대화에 대한 (정부의) 검열이 없기를 바란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