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협회-기자협회 "탈북 기자 취재 배제, 군부독재 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일"
신문협회-기자협회 "탈북 기자 취재 배제, 군부독재 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깊은 유감"...정부의 사과와 재발 방지책 마련 촉구
한국신문협회 "언론의 자유 침해...北 눈치 먼저 살피며 탈북민 기자 차별한 꼴"
한국기자협회 "통일부가 자의적 판단으로 기자 선별하나...심각한 언론자유의 침해"

통일부가 남북 고위급 회담 풀(pool) 취재단에서 탈북민 출신 조선일보 김명성 기자를 일방적으로 배제한 데 대해 한국신문협회와 한국기자협회가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18일 한국신문협회는 `탈북민 기자에 대한 취재활동 제한은 언론자유 침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의 공동취재단 가운데 탈북민 출신 기자를 배제한 것은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 행위"라며 "한국신문협회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정부에 대해 즉각 해당 기자와 언론에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신문협회는 "통일부의 이번 행위는 아무리 좋게 해석해도 북한 측이 탈북민 기자의 취재에 대해 불편함을 느낄 것으로 지레 판단한 선제적 조치"라며 "탈북민의 권리를 보호할 통일부가 오히려 북한의 눈치를 먼저 살피며 탈북민 기자를 차별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과거 군부독재 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국내외 언론계와 국회 등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앞으로도 같은 판단을 내릴 수 있다'며 태도의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는 점"이라면서 "이번 사안이 정부의 취재 제한의 선례가 될 수 있다는 점 역시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한국기자협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통일부가 자의적인 판단에 따라 취재기자들을 선별하겠다는 것이냐"며 "부처의 이해관계에 따라 특정 기자를 배제하는 것은 심각한 언론자유의 침해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기자협회는 "부처의 이해관계에 따라 특정 기자를 배제하는 것은 심각한 언론자유의 침해가 아닐 수 없다"며 "통일부의 특정 기자 배제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회는 "특히 공동취재단 구성은 지금까지 출입기자단과 언론사에 의해 결정되어 온 것이 관행이다. 지금까지 어떤 부처에서도 공동취재단 구성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자협회는 "통일부에 이번 취재기자의 일방적 배제와 관련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