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평양에는 가고 싶은 사람이나 가라”
김진태 “평양에는 가고 싶은 사람이나 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 세습 폭압왕조에 머리 조아릴 생각 말고 민생이나 챙기라” 靑에 쓴소리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3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에 들떠있는 청와대에 “3대 세습 폭압왕조에 머리 조아릴 생각 말고 민생이나 챙기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양에는 가고 싶은 사람이나 가라’는 도발적 제목의 논평을 올렸다.

그는 이 논평에서 “북한 비핵화가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는데 김정은에게 잘 보여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하나도 변한 게 없는 3대 세습 폭압왕조에 머리 조아릴 생각 말고 민생이나 챙겨라. 경제참사로 나라가 거덜 날 지경”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평양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에 야당을 데리고 가려고 성화”라며 “여당출신 국회의장과 야당대표들이 불참의사를 밝혔는데도 스토킹수준”이라고 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공식 초청했다. 그러나 국회와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거부 의사를 밝히자 임 비서실장은 이들을 향해 ‘당리당략과 정쟁으로 어지러운 한국 정치에 ‘꽃할배’ 같은 신선함으로 와 달라‘며 방북 동행을 재차 호소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나중에 딴소리 못하게 말뚝을 박고 야당에도 공동책임을 지우려는 것”이라고 평가하며 “아무리 요즘 야당이 부실해도 그 정도 수는 읽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게다가 4대 그룹 총수도 대동한다고 한다. 정치인은 거절이라도 하지 기업인은 거절도 어렵다”며 “그동안 적폐로, 양극화 주범으로 몰아 그렇게 괴롭히더니 필요할 땐 손을 벌린다. 염치없기가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했다. 실제로 청와대는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의 회담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를 동행시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어 “UN 대북제재가 시퍼렇게 가동 중”이라며 “4대 그룹 총수가 압박에 못 이겨 북한에 투자의향을 밝혔다가 UN제재를 받으면 어떻게 책임질 건가? 정부가 우리기업을 위해 글로벌 경제외교를 해도 모자란 마당에 사지로 몰아넣고 있다”고 했다.

다음은 김 의원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김진태 논평 : 평양에는 가고 싶은 사람이나 가라!>

평양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에 야당을 데리고 가려고 성화다. 여당출신 국회의장과 야당대표들이 불참의사를 밝혔는데도 스토킹수준이다. 나중에 딴소리 못하게 말뚝을 박고 야당에도 공동책임을 지우려는 거다. 아무리 요즘 야당이 부실해도 그 정도 수는 읽는다.

게다가 4대 그룹 총수도 대동한다고 한다. 정치인은 거절이라도 하지 기업인은 거절도 어렵다. 그동안 적폐로, 양극화 주범으로 몰아 그렇게 괴롭히더니 필요할 땐 손을 벌린다. 염치없기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4대 그룹 매출의 대부분은 국내가 아닌 글로벌 시장에서 나온다. 우리 경제를 그나마 기업들이 수출을 통해 연명시키고 있다. UN 대북제재가 시퍼렇게 가동 중이다. 4대 그룹 총수가 압박에 못 이겨 북한에 투자의향을 밝혔다가 UN제재를 받으면 어떻게 책임질 건가? 정부가 우리기업을 위해 글로벌 경제외교를 해도 모자란 마당에 사지로 몰아넣고 있다.

대체 왜 이렇게 서두르는가? 북한 비핵화가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는데 김정은에게 잘 보여야 할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하나도 변한 게 없는 3대 세습 폭압왕조에 머리 조아릴 생각말고 민생이나 챙겨라. 경제참사로 나라가 거덜날 지경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