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좌파인 척, 정의인 척하면 돈·명예 얻을 수 있는 시대"
공지영 "좌파인 척, 정의인 척하면 돈·명예 얻을 수 있는 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파 성향 작가로 분류되는 공지영 씨가 "우리는 좌파인 척하고 정의인 척하면 돈과 명예를 얻을 수 있는 시대로 바뀌는 전환기에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 작가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신작 장편소설 '해리' 출판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민주와 진보의 탈을 쓰고 위선을 부리는 무리와의 싸움이 앞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그는 1일 KBS 라디오 '최강욱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우리는 좌파인 척하고 정의인 척하면 돈과 명예를 얻을 수 있는 시대로 바뀌는 전환기에 있다"고 발언의 진의를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서울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진보의 탈, 민주의 탈을 쓰는 것이 에전과는 달리 돈이 된다는 사실을 일찌감치 체득한 사기꾼들이 대거 몰려오고 있다는 것을 감지했다"며 "향후 몇십년 동안 우리가 싸워야 할 악은 진보의 탈, 민주의 탈을 쓰고 엄청난 위선을 행하는 그런 무리가 될 것이라는 작가로서의 감지를 이 소설로 형상화했다"고 말한 바 있다. 

또 "민주주의가 후퇴한, 특히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을 지나오면서 정의의 투사가 되는 게 쉬워졌고 수많은 개인 매체를 통해 사이비 진보, 사이비 정의꾼 이런 사람들이 등장했고, (이들이) SNS상으로 돈을 모으는 걸 많이 봤었다"며 "70~80년대, 2000년 초반까지만 해도 정의를 외치고 좌파가 되는 것은 투옥과 가난을 견뎌야 한다는 걸 의미했지만 (이제는) 좌파인 척하고 정의인 척하면 돈과 명예를 얻을 수 있는 그런 시대로 바뀌는 전환기에 우리가 있고 정의를 팔아먹는 걸 업으로 하는 사람들이 가능한 시대가 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공 작가는 "정의를 부르짖으면서 뒤로는 수많은 약자를 짓밟고, 자신의 사적인 영역에서는 부정부패를 서슴없이 행하고 이런 사람들을 고발한다는 뜻에서 이번 소설을 발표했다"고 새로운 자신의 작품을 설명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