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워마드 중점 모니터링 "유해정보 엄중 처벌"...심의 및 시정요구 불가피
방심위, 워마드 중점 모니터링 "유해정보 엄중 처벌"...심의 및 시정요구 불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상의 차별·비하표현의 경우 혐오풍토의 조장 넘어 현실범죄로 이어질 우려"

최근 성체(聖體) 훼손 사진과 성당 방화 예고 글 등을 올리며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남성 혐오 사이트 ‘워마드(WOMAD)’에 대해 중점 모니터링이 실시된다.

13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는 “워마드에서 유통되는 차별·비하, 모욕, 반인륜적·패륜적 정보를 중심으로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방심위는 불법·유해 정보에 해당하는 게시물에 대해서 관련 법률을 적용해 엄중하게 처리할 방침이다.

방심위는 “통신심의의 경우 ‘최소규제의 원칙’하에 누리꾼들의 표현의 자유를 두텁게 보장하고 있으나 온라인상의 차별·비하표현의 경우 혐오풍토의 조장을 넘어 자칫 현실범죄로 이어질 우려도 크므로 심의 및 시정요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앞서 방심위는 ▲한국 남성은 신체적인 장애를 가졌다 ▲지나가는 노인을 죽이고 싶다 ▲50대 이상은 고려장을 해야 한다 등 워마드에 올라온 차별·비하성 게시글 등 총 122건에 시정요구를 내렸다.

최근 워마드는 남성 누드모델 나체사진 유출, 성체(聖體) 훼손, 성당 방화 예고 등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13일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워마드를 폐쇄하라”는 취지의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