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송영무 국방, 性고충회의 발언 논란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송영무 국방, 性고충회의 발언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문 일자 "부적절한 발언...국무위원인 장관으로 유감 표한다" 사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군내 성폭력 사건이 잇따르는 것에 대해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송 장관 주관으로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를 열었다. 군대 성폭력 사건 발생을 예방하고 성폭력 관련 정책에 대한 전문상담관들의 제언을 듣기 위한 목적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각 군 및 국방부 직할부대(국직부대)에 근무하는 성고충전문상담관을 대표해 11명의 상담관이 참석했으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보건복지관, 여성가족정책과장 등이 함께했다.

송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성폭력 근절을 위해 부대 차원의 예방과 대응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며 “피해를 입고도 문제제기를 하지 못하는 잘못된 문화를 하루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회식문화가 안정적으로 정책이 안 돼서 성문제가 발생한다”며 “이에 대해서는 여성들이 행동거지나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장관의 이날 발언은 성폭력을 피하려면 여성들이 조심해야 한다는 남성 중심적인 사고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송 장관은 또 “(아내가) 딸이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를 할 때 교육을 굉장히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시킨다”며 “(아내에게) 왜 새로운 시대를 못 믿냐는 얘기를 할 때고 있는데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더 많다는 것을 깨닫게 해줘야 된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장병이) 그런 면이 있다면 조용히 불러서 사전 예방교육을 해서 사고가 나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지 사고가 난 후 뒤처리는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송 장관의 이날 발언은 성폭력의 책임이 여성들에게도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이날 간담회는 비공개였지만 영상 카메라에 송 장관의 발언이 녹화되면서 공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은 또 “군 내 성폭력을 완전히 뿌리뽑아 군이 달라졌다는 것을 국민이 체감토록 할 것”이라며 “성폭력 근절을 위해서 부대 차원의 예방과 대응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 피해를 입고도 문제제기를 하지 못하는 잘못된 문화를 하루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

송 장관은 문제의 발언이 보도되고 나서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오늘 간담회에서 이야기한 것이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