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장 촛불집회도 수사하라"
한국당 "당장 촛불집회도 수사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폐낙인 일반시민까지 하겠다는 정치편향 수사"
올해 들어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에 후원금을 납부했던 탄핵 반대 시민들이 거래 은행 측으로부터 받고 있다는 '금융정보 제공 통지서'
올해 들어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에 후원금을 납부했던 탄핵 반대 시민들이 거래 은행 측으로부터 받고 있다는 '금융정보 제공 통지서'

경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 후원자 2만여명의 금융정보를 조회한 것과 달리,검찰은 같은 불법모금 혐의를 받고있는 탄핵 찬성 촛불집회 주최측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으로 드러나면서 정치권에서도 편파수사의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자유한국당은 이를 시민들을 겨냥한 '적폐 몰이'로 규정하고 "촛불집회 후원금도 당장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5일 PenN 단독 보도로 알려진 경찰의 '태극기 집회 후원자 계좌추적 사건'과 관련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7일 논평에서 "불법모금 조사라는 미명 하에 소액기부로 단순히 정치적 의사를 표현한 시민들까지 수사 대상에 올랐다"며 "적폐 낙인을 이젠 정치권과 관가를 벗어나 일반 시민들까지 하겠다는 폭탄 선언"이라고 질타했다.

전 대변인은 "(시민들이) '적폐 리스트'에 올라 사회적 불이익을 받는 건 아닌지 두려워하고 있다. 전직 국정원장들이며 국방장관까지 다 적폐라며 감옥에 보내는 세상에서 얼마나 큰 정신적 압박을 느끼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2016년 12월 불법모금 혐의를 받고 있는 촛불집회 단체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됐지만 검찰은 그 어떤 수사도 진행하지 않았다"며 "이번 수사는 명백한 국민 편가르기식 수사이자 정치편향적 수사"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공정이고 정의인가. 자신들의 호위무사격인 시민단체는 콕 찍어 각종 위원회니 공무원 호봉까지 인정해주겠다고 나서면서, 태극기 집회만 콕 찍어 계좌까지 뒤지며 시민들을 적폐로 내몰고 겁박하고 있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전 대변인은 "이 땅에 문재인 정부를 상전처럼 모시는 문위병들만 양산하려는 것인가. 정권의 야욕을 채우기 위해 국민을 분열시키고 사회를 편가르기 하는 나라는 미래가 없다"면서 "촛불집회 모금 관련 수사에도 즉각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