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美中 무역전쟁에 "중국이 더 잃을 게 많아"
백악관, 美中 무역전쟁에 "중국이 더 잃을 게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바로 "AI·생명공학·로봇공학 등 첨단 산업들은 미국과 세계의 미래"...'중국제조 2025' 견제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국장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백악관이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강경하게 나오는 모습이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19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이 잃을 게 더 많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의 대미 수출이 미국의 대중국 수출보다 1300억 달러를 훨씬 초과할 만큼 많았다며 중국의 생산품에 대한 '최종 소비자'로서의 미국을 강조했다.

나바로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단행한 조치들은 사실 순수하게 방어적이란 점을 주목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그 조치들은 중국의 공격적인 행동으로부터 가장 가치가 높은 미국 기술을 지키고자 마련됐다"고 말했다.

그는 항공, 차세대 철도 및 운송, 인공지능, 증강현실, 생명공학, 신에너지 자동차, 정밀농업, 로봇 공학 등을 '가치 높은 기술'의 사례로 예시하면서 "이것들은 미국과 세계의 미래이고, 중국은 2025년까지 이러한 산업에서 생산량 70%를 점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이 2025년까지 세계 최대 첨단산업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중국제조 2025'에 대해 미국의 단호한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그는 또 중국의 반발과 보복 관세 방침에 대해선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의를 과소평가했을 수 있다"며 중국에 대해 미국은 언제든지 압박의 수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다만 나바로 국장은 중국과의 무역 충돌로 중국과의 관계 전체가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이것은 무역 분쟁이고,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좋은 관계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의 전화선은 열려 있고, 언제나 열려 있었다"며 중국과의 갈등을 대화로 풀 수 있다는 여지도 드러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첨단 품목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했다. 이에 중국이 미국을 상대로 보복 조치를 예고하자 미국은 만약 중국이 이런 계획을 실행할 경우 2천억 달러 규모의 상품에 추가 보복 관세를 물릴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