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관세폭탄에 '전면 보복전'...500億 달러 규모 보복관세
中, 美관세폭탄에 '전면 보복전'...500億 달러 규모 보복관세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6.16 16:00:16
  • 최종수정 2018.06.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中제품에 고율관세 승인[AP=연합뉴스 제공]
트럼프, 中제품에 고율관세 승인[AP=연합뉴스 제공]

미국의 관세폭탄 강행에 중국도 즉각적인 보복관세에 나서 본격적인 미중 간 '무역 교전'이 시작되는 양상이다. 

중국 상무부는 16일 미국과 대등한 규모, 동등한 강도의 관세부과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며 국무원 비준을 거쳐 500억 달러(약 54조9500억 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 659개 품목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예고된 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기반인 농업주와 공업지대의 주력 생산품들이다.

중국은 이중에서도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545개 품목에 대해 7월 6일부터 관세를 매기고 나머지 화학 공업품, 의료 설비, 에너지 등 114개 품목에 대한 관세부과 시행일은 추후 발표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미국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1천102개 품목에 대해 25% 추가 관세부과를 강행하기로 한데 대한 보복조치다.

관세부과 품목 수는 미국 1102개, 중국 659개로 차이가 나지만 그 액수는 500억 달러로 똑같다. 중국의 관세부과 시점인 7월 6일도 미국이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날에 맞췄다.

중국 상무부가 미국 뉴욕의 낮 시간인 오전 3시(중국 현지시간)에 이번 발표를 한 점으로 미뤄봐서도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식의 대응조치임이 분명하다.

중국 상무부는 보복관세 조치를 발표하기 앞서 15일 밤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무역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남에게 손해를 끼치고 자신에게도 이롭지 않은 미국의 근시안적인 행위에 맞서 어쩔 수 없이 강력한 반격을 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상무부는 "우리는 (미국과) 동등한 규모와 강도의 관세관세 조치에 나서겠다"며 "양국이 이전에 달성한 모든 경제 무역의 성과도 무효가 될 것"이라고 했다.

중국은 이번 조치를 통해 미국 조치에 하나하나씩 맞불을 놓는 대응으로 기세싸움에서 전의를 잃지 않되 차후의 협상 가능성을 남겨놓고 먼저 전선을 확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중 양국의 이번 관세폭탄 주고받기가 미진했던 세차례의 무역협상후 불만을 토로하는 '카드'의 성격이 짙기 때문에 무역협상의 타결 가능성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시각도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