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수사, 문무일 총장도 외압" 논란 확산…폭로-해명-재반박
"강원랜드 수사, 문무일 총장도 외압" 논란 확산…폭로-해명-재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미현 검사 “권성동 소환과 관련해 文총장이 춘천지검장 질책”
대검 “외압 없었다…보강수사 지시였을 뿐”
강원랜드 수사단 "문 총장, 수사지휘권 행사"
권 의원 구속영장은 자문단 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키로
문무일 검찰 총장

문무일 검찰 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으로 검찰 내부가 분란에 휩싸였다. 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문 총장을 비판하자 대검은 문 총장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적이 없고 증거를 더 확보하라며 보강수사 지시를 내렸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강원랜드 수사단은 "문 총장이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며 재반박하고 나서 '검찰 내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다고 고발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는 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수사단이 외압 없이 객관적으로 수사할 수 있을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안 검사는 지난해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을 문 총장이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문 총장의 외압 정황을 수사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는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사건과는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한다'며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했다.

자신이 지난해 12월 14일 권성동 의원 보좌관에게 소환 통보를 한 뒤 몇 시간 만에 대검찰청 반부패부에서 '왜 보고 없이 소환 통보를 하느냐'는 질책성 전화를 받은 것이 권 의원과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 등 검찰 수뇌부 사이의 교감이 이뤄지고 있는 정황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문 총장이 이영주 춘전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한 직원들 대부분이 아는 내용"이라며 검찰 최고위직과 현직 국회의원을 불문하고 외압에서 자유로운 성역 없는 수사가 이뤄지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3월 15일 '강원랜드 수사단'이 수사 외압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 반부패부를 압수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검찰 고위 간부의 반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도 폭로했다. 그는 "대검 압수수색 당시 차량 피압수자가 '차량을 갖고 오지 않았다'고 하자 '차량 번호만 말씀해주시면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처리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들었다"고 증언했다.

안 검사 측은 "수사단의 압수수색을 저지할 정도라면 검찰 최고위 간부가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수사단은 외압의 당사자로 지목되거나 통로로 지목된 사람들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검은 외압 의혹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증거를 제대로 확보하지 않고 소환을 하는 것은 부실수사 논란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증거를 더 확보하는 등 보강수사를 지시했다는 취지다. 안 검사의 주장과 달리 대검 반부패부 압수수색도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사자인 강원랜드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대검의 해명을 재차 부정했다. 수사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지난 1일 자유한국당 권성동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알리자 문무일 총장이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해 '전문자문단'(가칭)을 대검찰청에 구성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수사단은 또 "수사외압에 연루된 고위 검사들을 기소하기로 결정하고 객관적 검증을 받기 위해 '검찰수사심의위원회'를 소집해달라고 문 총장에게 요구했으나 거부당했고, 이에 따라 전문자문단에서 수사 결과를 심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사단은 고위 검사들에 대한 수사 결과는 전문자문단 심의를 받고, 권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은 전문자문단 심의와 무관하게 청구하되 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한다는 설명이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