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北인권영화 '사랑의 선물' 밀라노영화제 '최고의 영화' 후보선정
[단독]北인권영화 '사랑의 선물' 밀라노영화제 '최고의 영화' 후보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자 출신 김규민 감독 작품...이르면 5월 하순 수상작 발표
김 감독 "김정일-김정은 정권에 의해 죽어간 북한동포들 위해 카메라 들었다"
'여우주연상' 부문에도 노미네이트

 

"이 영화를 인민의 낙원에서 유명을 달리한 수많은 원혼들에게 바칩니다..."

This film is dedicated to the countless spirits who perished in the people's paradise.

탈북자 출신 김규민 감독(44)이  연출을 맡은 북한인권영화 <사랑의 선물 (The Gift of Love)>이 29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국제영화제(MIFF) '최고의 영화' 부문과 '여우주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김규민 감독은 생존을 위해 2000년 북한을 탈출해 이듬해인 2001년 한국에 온 탈북자 출신 감독이다. 2005년 영화 <국경의 남쪽> 조감독을 시작으로 한국영화 시장에 뛰어든 뒤 2007년에 영화 <크로싱>, 2010년 <포화 속으로> 등 상당수의 북한 소재 영화와 드라마의 스텝으로 참여했고, 2011년엔 북한 동포들의 눈물을 담은 그의 첫 작품 <겨울나비>를 선보였다.

그는 올해 2월 제작 완료된 영화 <사랑의 선물>에서 "김정일 정권 밑에서 잔인하게 쓰러져간 수백 수천만의 원혼을 달래기 위해, 그리고 지금도 김정은 정권에 의해 죽어가고 있는 2천5백만 동포들을 구하기 위하여 카메라를 들었다"고 밝혔다.  

김 감독에 따르면 이 영화는 1990년대 북한 땅에서 자신이 알고 지낸 한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 또한 사이비종교국가인 북한 땅에서 현재도 살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다.

상상해보라.

학교에서 공부해야 할 아이들이 '꽃제비'가 되어 시장을 헤매는 모습을 …

상상해 보라.

굶주려 죽어가는 자식들을 보며 피눈물을 흘리다 자신들이 먼저 한 많은 세상을 등지는 모습을...

그날 그곳의 수많은 가족들이 그런 삶을 살았고 지금도 살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김일성과 김정일의 죽음은 기억해도 그들에 대해서는 잊고 있다.

인간으로 태어나 인간답게 살아보지도 못하고 원혼이 되어 죽어간 수백만의 그들에 대해서 말이다.

김 감독은 "저마저 이야기하지 않으면 그 수백만의 원혼들을 누구도 기억하지 않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른 누군가가 아니라 그곳에서 그때 그들과 함께 우리의 '보릿고개'보다 더 어려웠던 북한의 '옥수수고개'를 함께 겪은 제가 이야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밀라노 국제영화제의 수상작 확정 및 시상은 5월 21일-6월 13일 중 있을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김규민 감독은 29일 PenN과의 전화 통화에서 "국내에서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말도 못하는 상황이다. 그런데 국제사회에서 이렇게 관심을 가져준 데 대해서 감사하다"며 "이 영화를 통해 감추려고만 하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더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과 가까운 이용남 감독은 "김규민 감독을 포함한 모든 제작진과 배우들, 후원자분들에게 축하를 드린다"면서 "수상도 중요하지만 (북한인권영화의) 국제영화제 노미네이트만으로도 국가적 경사"라고 말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