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태우 前 대통령 영결식의 김부겸 조사 전문 "아직 풀어야 할 숙제 많아"(전문)
故 노태우 前 대통령 영결식의 김부겸 조사 전문 "아직 풀어야 할 숙제 많아"(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故 노태우 前 대통령의 영결식이 30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 평화의광장에서 국가장으로 치러졌다.

그의 영결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국가장 장례위원장으로 참석해 조사(弔辭)문을 전했다. 조사(弔辭(詞))라 함은, '죽은 이를 슬퍼하고 생전의 업적을 기려서 조상의 뜻을 표하는 글. 우인 대표, 직장의 상사, 선배 등이 써서 읽거나 때로는 대독(代讀)하기도 하는, 고인을 추념하는 글'이다.

이같은 조사(弔辭)의 취지에도 불구하고, 김 총리는 이날 "고인께서 대통령으로 재임하시는 동안 많은 공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 우리가 애도만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공동체가 풀어야 할 숙제가 아직도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다음은 그의 영결식 조사문 전문이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정과 운구차량이 3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영정과 운구차량이 3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의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 조사]

오늘 우리는 이곳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님을 떠나보냅니다.

노태우 대통령님은 재임 중에 88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셨습니다. 이념의 대립을 넘어 12년 만에, 세계가 한자리에 모인 사상 최대의 올림픽이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에게는 불가능은 없다는 자신감을, 세계인들에게는 한민족의 저력을 보여주는 계기였습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통일을 위해서도 많은 노력을 하셨습니다. 1988년 '민족자존과 통일번영을 위한 특별선언' 이후에 소련과 중국을 포함해서 5년간 45개국과 수교하며 북방외교의 새 지평을 여셨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통해, 긴장과 대립의 남북관계를 공존과 평화의 관계로 진전시키는 전기를 마련하셨습니다.

토지공개념 도입으로 경제민주화에도 기여하셨습니다. 대규모 주택 공급으로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를 안정시키고, 국민연금 등 공적부조를 크게 확대하셨습니다.

이처럼 고인께서 대통령으로 재임하시는 동안 많은 공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 우리가 애도만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공동체가 풀어야 할 숙제가 아직도 많이 남아 있기 때문입니다.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오늘 우리는 노태우 전 대통령님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고 있습니다. 재임시에 보여주신 많은 공적보다 우리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고인께서 유언을 통해 국민들께 과거의 잘못에 대한 사죄와 용서의 뜻을 밝힌 것입니다.

노태우 대통령님이 우리 현대사에서 지울 수 없는 큰 과오를 저지른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또한 역사 앞에서 진실을 밝히고, 피해자들에게 이해와 용서를 구할 때, 비로소 진정한 화해가 시작된다는 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

대통령님의 가족께서 5·18광주민주묘지를 여러 차례 참배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 고인께서 병중에 드시기 전에 직접 피해자와 유가족들을 만나 사죄를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남습니다.

오늘 우리는 대통령님의 영결식에서, 그 누구도 역사 앞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준엄한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닫습니다. 우리는 국가장에 반대하는 국민들의 마음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어떤 사죄로도, 5·18과 민주화 과정에서 희생되신 영령들을 다 위로할 수 없음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역사는 현재의 역사입니다. 과거는 묻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공동체가 함께 만들어 가는 역사로 늘 살아 있습니다. 오늘의 영결식은 고인을 애도하는 자리이자, 새로운 역사, 진실의 역사, 화해와 통합의 역사로 가는 성찰의 자리가 되어야 합니다.

유족 여러분들께서는, 오늘 국가장의 의미와 국민들의 마음을 잊지 마시고, 지금처럼 고인이 직접 하지 못했던 사과를 이어가 주시기 바랍니다. 과거사의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에도 끝까지 함께해주십시오. 그것이 고인을 위한 길이자, 우리 민족사의 먼 여정에도 꼭 필요한 일입니다.

유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님의 명복을 빕니다.

2021년 10월 30일
장례위원장 국무총리 김부겸.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운구차량이 노제를 위해 연희동 사저로 향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운구차량이 노제를 위해 연희동 사저로 향하고 있다. 2021.10.30(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