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 커지는 대장동 공포...박용진 "이재명이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
민주당에 커지는 대장동 공포...박용진 "이재명이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결과 이재명 책임질 상황오면 민주당이 다 죽는다"
"수사가 또 미적미적...검찰이 제일 못돼먹은 태도"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예비후보인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가 연루된 성남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의 진상이 하나씩 밝혀질수록 이 지사 뿐 아니라 민주당 전체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이건 여야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국민들이 갖고 있는 아주 본원적인 분노의 문제, 땅의 문제"라며 "만일 수사 관련 이재명 후보가 다 책임져야 될 상황이라는 게 나오면 이재명이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장동 비리 의혹이 민주당에 호재인지 악재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어떻게 호재라고 얘기할 수 있냐"며 "우리 모두에게, 여야 모두에게 악재이고 이런 생각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다만 야당에서 요구하는 특검에 대해서는 "정쟁으로 이걸 계속 대선까지 끌고 가고 싶은 것"이라고 거리를 뒀다.

박 의원은 "대선까지 가면 안 된다고 본다. 빨리 수사하고 빨리 결론 내려서 정리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제가 볼 때는 검찰 수사가 또 미적미적 한다. 검찰이 제일 못돼먹은 태도, 보이는 대로 수사하는 게 아니라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수사하는 그런 태도로 가면 안 된다"라고도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