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연기설 솔솔...설훈 "이재명 구속도 가상해볼 수 있는 상황"
민주당 경선 연기설 솔솔...설훈 "이재명 구속도 가상해볼 수 있는 상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구속되는 상황도 가정해야...당 지도부가 그런 경우도 대비해야 하는 때 아닌가"
"책임 있는 사람들은 자폭하는 게 훨씬 더 빠른 길"
"여야 양쪽의 1위 후보 모두 불안하게 짝이 없는 후보들"

성남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며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목줄을 죄기 시작하자 민주당 안팎에서 정상적으로 선거를 치를 수 있겠느냐는 불안한 전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설훈 민주당 의원은 이 지사가 구속되는 상황도 가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7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상식적으로 볼 때 유동규가 지금 배임 이유로 구속되어 있는데 그 위에 있는 시장이 설계했다고 본인 스스로 이야기를 했다"며 "이를테면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에 왔다고 가상할 수 있단 말이다"라고 했다.

설 의원은 "후보가 구속되어 있는 상황인데 그럼 어떻게 될 것이냐, 이런 건 우리가 가상해볼 수 있는 것 아닌가"라며 "그걸 대비해서 당 지도부가 판단을 하고 장치를 해야 하는데 모든 걸 다 제껴놓고 지금 이렇게 가면 이재명 후보로 딱 정해서 그냥 놀고 가겠다 이거 아니겠나?"라고 했다.

설 의원은 경선을 연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는데도 당 지도부가 복지부동이었다며 "지금 이런 상황까지 왔는데 하나하나 들여다보면 지금 현 지도부, 당 지도부가 판단을 잘못 하고 있고 심지어 이재명 편에 서서 문제를 보고 있다고 의심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설 의원은 "지금 수사하고 있는 주체들은 빨리 이 상황을 종결짓도록 제대로 수사를 하겠다, 이런 각오로 안 하면 다 책임을 덮어 쓸 수밖에 없게 됐다"며 "책임 있는 사람들은 자폭하는 게 훨씬 더 빠른 길"이라고도 말했다.

설 의원은 여야의 1위 후보들인 이재명, 윤석열 후보를 가리켜 "여야 양쪽의 1위 후보들이 참으로 국민들이 볼 때 불안하게 짝이 없는 후보들"이라며 "강성 지지자들이 뭉쳐서 지금 이런 상황으로 보고 있는데 불행하다고 생각한다. 객관적으로 문제를 보면서 냉정하게 나라와 국민을 위하는 길이 무엇일지 판단을 해야 하는데 그냥 진영에 몰려서 우리 진영이 이겨야 되니까 우리 진영에 흠이 있더라도 그냥 넘어가자, 저쪽 흠만 보자, 이렇게 돌아가니까 이게 정말 안타깝기 짝이 없다"고도 말했다.

시종 답답함을 토로한 설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 취소와 경선 연기 불발 등을 사례로 들며 "방송사와 협의가 안 돼서 토론회를 못한다는 건 사실 핑계일 것이다. 대장동 게이트가 전면에 들어서니까, 결국 대장동 게이트 핵심인 이재명 후보에 불리할 거 아니냐 그래서 안하는 쪽으로 정리된 것 아닌가"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