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수산업자 로비 의혹' 연루 인사들, 검찰 송치...김무성은 봐주나? "조사 계속"
'가짜 수산업자 로비 의혹' 연루 인사들, 검찰 송치...김무성은 봐주나? "조사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위 '가짜 수산업자' 김태우 外 박영수・이방현・이동훈・엄상섭 등 7명
서울특별시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사진=연합뉴스)
서울특별시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사진=연합뉴스)

소위 ‘가짜 수산업자’ 김태우(43) 씨의 정·관·언론계 로비 사건 연루자들이 검찰로 넘겨졌다. 다만 김 씨로부터 벤츠 등 고가의 외제차량을 제공받은 김무성 전 의원은 입건 전 조사를 계속하기로 했다.

서울특별시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9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소위 ‘가짜 수산업자’ 김 씨를 비롯, 소위 ‘박근혜 국정농단’의 특별검사로 활동해 온 박영수 변호사(사시20회·연수원10기),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이방현 부장검사(사시43회·연수원33기),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상섭 TV조선 앵커 등 7명을 검찰로 송치한다.

이 사건에 연루된 경북 포항 남부경찰서 서장 배기환 총경의 경우, 경찰은 김 씨로부터 받은 물품·편익 등의 가액이 청탁금지법상 처벌에 이르는 규모는 아닌 것으로 봤다. 배 총경에 대해 경찰은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소위 ‘가짜 수산업자’ 김 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던 가운데 김 씨로부터 “공직자 등에게 금품 등을 제공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했다.

다만 경찰은 소위 ‘가짜 수산업자’ 김 씨로부터 벤츠 등 고가의 외제차를 제공받은 김무성 전 의원에 대해서는 입건 전 수사를 계속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독일 메르세데스-벤츠사(社)의 최고급 세단 벤츠S560를 비롯 현대-기아자동차의 모델인 카니발과 제네시스G80 등을 제공받았다.

경찰은 김 전 의원에 대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가 성립하는지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한다.

김 전 의원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서는 지난 2일 자유·우파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단장 오상종)이 김 전 의원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형사고발한 바 있다.

고발장에서 ‘자유대한호국단’ 측은 사건을 축소시키려 한다는 취지로 경찰을 비판하는 한편, 김 전 의원이 자신의 형 김한성의 이름을 빌려 자신의 정치자금을 차명 관리해 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同) 단체는 사정 당국에 대해 조속한 수사 착수를 촉구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