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독설' 유상철, 직접 반박..."내가 약속한 게 있는데 이대로 쓰러지겠나"
'위독설' 유상철, 직접 반박..."내가 약속한 게 있는데 이대로 쓰러지겠나"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3.29 15:01:56
  • 최종수정 2021.03.2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조선과의 단독 인터뷰..."상황 안 좋기도 했지만 지금은 밥도 잘 먹고 TV도 본다"
팬들은 안도...한 네티즌 "정말 다행, 몸조리 잘하셔서 하루빨리 인천 감독으로 복귀하시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 (사진=연합뉴스)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 (사진=연합뉴스)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위독설을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앞서 스포츠니어스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유상철 감독이 위독해졌다며 암 세포가 전이돼 한쪽 눈까지 보이지 않는 등 사경을 헤매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유 감독은 29일 스포츠조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위독설을 부인하며 "상황이 안 좋기도 했지만 지금은 밥도 잘 먹고 텔레비전도 본다. 내가 약속한 게 있는데 이대로 쓰러지겠나"라고 병세가 호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항암치료를 받을 때 눈에 피로가 온다는 게 실명으로 와전된 것 같다"며 "그때는 목소리도 잘 안 나오고 치료가 힘들어서 발음도 힘든 상황이라 아무하고도 통화를 하지 않았다"고 했다.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유 감독은 최근까지 한 다큐멘터리를 통해 항암 치료를 이겨내는 과정을 공개하며 건강이 회복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그는 다큐멘터리에서 "몸 상태가 예전보다 좋아졌다"고 했다.

2019년 5월 인천의 제9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유 감독은 시즌 중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안정이 필요했지만 유 감독은 끝까지 팀을 이끌며 잔류라는 임무를 완수했고 시즌이 종료된 이후에야 치료를 시작했다.

한편 팬들은 유 감독의 위독설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하고 안도하는 모습이다. 한 네티즌은 "정말 다행이다. 몸조리 잘하셔서 하루빨리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으로 복귀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반드시 암을 이겨내실 거라 믿는다. 유상철 파이팅!"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