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4기' 유상철, 건강 악화로 실명..."사경을 헤매고 있다"
'췌장암 4기' 유상철, 건강 악화로 실명..."사경을 헤매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니어스 보도..."기적 일어나길 바라고 있지만 쉽지만은 않은 상황"
팬들의 쾌유 기원 이어져..."일어나라 유상철"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 (사진=연합뉴스)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 (사진=연합뉴스)

췌장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의 몸 상태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유상철 명예감독은 최근 암세포가 전이돼 한쪽 눈까지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스포츠니어스 보도에 따르면,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유 감독이 치료 중 고비를 맞았다. 매체는 유 감독 지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유 감독이 사경을 헤매고 있다"며 "병원에는 유 감독 가족 외에는 지인의 면회도 전혀 되지 않는다.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고 있지만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현재 유 감독의 건강 상태에 대해 "암 세포가 뇌까지 퍼져 한 쪽 눈이 실명된 상태"라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해당 매체를 통해 "잠시 회복하면서 컨디션이 좋았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급격히 나빠졌다"고 안타까워했다.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유 감독은 최근까지 한 다큐멘터리를 통해 항암 치료를 이겨내는 과정을 공개하며 건강이 회복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그는 다큐멘터리에서 "몸 상태가 예전보다 좋아졌다"고 했다. 하지만 급격히 몸 상태가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19년 5월 인천의 제9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유 감독은 시즌 중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안정이 필요했지만 유 감독은 끝까지 팀을 이끌며 잔류라는 임무를 완수했고 시즌이 종료된 이후에야 치료를 시작했다. 팬들은 "일어나라 유상철"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보여줬던 불굴의 의지로 고비를 넘길 것이라 믿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