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은 전처(前妻)를 착취하고 버렸다" 주장한 전우용씨 고발당해
"박형준은 전처(前妻)를 착취하고 버렸다" 주장한 전우용씨 고발당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학자 전우용氏,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광역시장 후보 향한 악의적 비방
보다 못한 어느 시민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 접수
"막대한 영향력 미치는 피고발인, 사실관계 확인도 않고 글 작성한 것으로 보여"
국민의힘, '네거티브 불관용' 원칙 천명..."도 넘는 허위사실 유호, 모두 고발"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광역시장 후보를 지칭해 “가난할 때 결혼해서 자식들 낳고 살다가 성공한 뒤, 자기가 ‘불륜’을 저질러 놓고 부인과 이혼했다”고 한 역사학자 전우용 씨를 한 시민이 형사 고발하고 나섰다. 이 시민은 23일 전 씨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혐의로 고발하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우편 접수했다.

역사학자 전우용 씨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의 일부 내용.(출처=페이스북)
역사학자 전우용 씨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의 일부 내용.(출처=페이스북)

이 시민은 “피고발인 전 씨는 막대한 영향력을 가진 인물로써, 자신이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한다는 이유로 계속해서 오세훈·안철수·박형준 등 반대 진영 후보들을 공격하는 글을 써 왔다”며 “전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박형준은 불륜을 저질렀다’ ‘박형준은 불륜 상대와 결혼했다’ ‘박형준은 전처를 착취하고 버렸다’는 등의 글을 작성했는데, 국민의힘 입장문을 보면 박형준이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실 자체가 허위인 것으로 보이며, 전 씨가 인터넷상에서 떠도는 글을 보고 작성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시민은 “자신이 지지하는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서울특별시·부산광역시장 보궐선거에서 패배할 것을 우려해 인터넷상에서 떠돌아다니는 글을 아무런 검증 없이 받아쓴 것으로 추정된다”며 수사 기관에 “피고발인이 지닌 막대한 영향력과 파급력, ‘불륜’이 한 가정을 파멸시킬 수 있는 허위사실에 해당하는 점, 피고발인 전 씨가 보수진영 후보들을 비방하는 글을 계속해 작성해 왔다는 점을 고려해 전 씨를 엄벌해 처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전 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형준 씨는 가난할 때 결혼해서 자식들 낳고 살다가 성공한 뒤, 자기가 ‘불륜’을 저질러놓고 부인과 이혼했다”며 “박형준 씨는 자기와 재혼한 처, 재혼한 처의 자식들은 부산의 초호화 아파트인 LCT 로얄층에 살면서(살게 하면서), ‘조강지처’ 소생의 자식들은 경기도에서 전세 산다고 ‘자랑’까지 했다” “박형준 씨가 권력자가 됐을 때, 또 다른 권력을 얻겠다며 나섰을 때, 자기 정치적 필요에 따라 ‘조강지처’ 소생들이 전세 산다는 사실까지 이용했을 때, 그 ‘조강지처’의 마음은 어땠을까?”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측은 ‘네거티브 불관용’을 선언하고 “좌시하지 않겠다”며 엄정 대응 원칙을 천명했다.

특히 박형준 후보의 ‘불륜 의혹’과 관련해서는 “재혼가정이라는 특수성을 이행하기는커녕, 불륜, 가정파괴범이라는 치졸하고 야비한 단어를 사용하며 인격 모독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도를 넘는 허위사실 유포가 발생하면 모두 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