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설' 불거진 윤석열, 오늘 오후 2시 거취 관련 입장 발표
'사의설' 불거진 윤석열, 오늘 오후 2시 거취 관련 입장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오늘 오후 2시 대검 현관에서 입장 발표...사퇴 가능성

4일 휴가를 내고 거취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진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후 2시 거취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한다.

전날 대구고검·지검 직원들과 만찬을 한 뒤 오후 8시께 서울로 상경한 윤 총장은 이날 오전 반차를 내고 대검에 출근하지 않았다. 윤 총장이 지방출장 다음 날 늦게 출근하거나 오전 휴가를 사용하는 것은 종종 있는 일이었지만 최근 법조계와 정치권 안팎에 윤 총장이 이번 주내로 직에서 물러날 것이란 관측이 돌던 터여서 심상찮다는 반응이 나왔다.

윤 총장은 더불어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추진을 강하게 비판하며 직을 걸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도 정계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대검 측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윤 총장의 사의설과 관련해 "추측에 관해서는 확인해 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 대검 청사에서 이종엽 대한변협 회장을 접견하는 일정이 예정돼 있었다.

그런 중에 윤 총장이 이날 오후 2시 자신의 사퇴설과 관련한 입장을 직접 밝히기로 해 관심이 집중된다. 대검은 "윤 총장이 오늘 오후 2시 대검 현관에서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며 "내용은 윤 총장이 직접 준비하고 있어 현재로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