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이 없네...이재영-이다영 학폭 추가 폭로 "뺨 40대 넘게 맞았다"
끝이 없네...이재영-이다영 학폭 추가 폭로 "뺨 40대 넘게 맞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계속되는 학폭 폭로...쌍둥이 자매의 빠른 복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右),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右),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쌍둥이 자매를 둘러싼 학교 폭력(학폭)의 끝은 어디일까? 학폭 가해 사실이 드러나 소속팀인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여자 프로배구 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에 대한 추가 학폭 폭로가 나왔다.

1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쌍둥이 배구선수의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피해를 주장하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전주 중산초·근영중·근영고등학교 시절 배구선수 생활을 했다며 선수 기록 사항을 근거로 제시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전주중산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근영중학교를 다니다 전학했다.

A씨는 이 글에서 "하루는 이재영·이다영이 지갑이 없어졌다며 나를 불러 '오토바이 자세'를 시켰고, 뺨을 40대 넘게 때렸다"고 했다. 자매가 자신을 도둑으로 의심해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갑을 가져가지 않았다고 했지만 '거짓말하지 마라 XX아, 내 옷장에 손 댄 사람이 너 밖에 없다. XXX아'라는 쌍욕을 하며 나를 의심했다"고 말했다.

A씨는 거듭 지갑을 가져가지 않았다고 결백을 주장했지만 두 자매가 감독에게 A씨가 지갑에 손을 댔다고 말하면서 감독이 단체집합을 시킨 뒤 '가져 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것'이라는 말과 함께 양쪽 뺨을 무자비하게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적었다.

A씨는 "40대 가까이 맞고 나니 너무 아프기도 하고 이대로 가다가는 구타가 안 끝날 것 같아서 제가 가져 갔다고 거짓말을 한 뒤 마무리 지었다"며 "그날 이후 '손버릇이 안 좋다', '도둑×이다'라는 소리를 듣게 됐다"고 억울해했다.

A씨는 학부모와 관련된 피해 사실도 고백했다. A씨는 "쌍둥이들은 (자신의 부모 외에) 다른 부모가 오는 걸 안 좋아했다. 그래서 내 부모가 와도 쌍둥이 몰래 만나야만 했다"며 "그것이 걸리는 날에는 수건과 옷걸이로 몸을 구타했고, 교정기를 한 내 입을 수차례 떄려 항상 입에 피를 머금고 살았다"고 했다.

A씨는 "피해자였지만 쉽게 용기 내지 못했던 게 너무 후회스럽다.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고 떠드는 모습을 보며 허무했다”며 "무기한 출전 정지와 국가대표 자격 박탈 모두 여론이 잠잠해진다면 다시 풀릴 것이란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이대로 둔다면 피해자 폭로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지난달 과거 학폭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계속되면서 소속팀에서 영구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고, 국가대표 자격도 박탈당했다. 하지만 이번 폭로로 논란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쌍둥이 자매의 빠른 복귀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