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학폭' 이재영·이다영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흥국생명, '학폭' 이재영·이다영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15 13:37:50
  • 최종수정 2021.02.1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대표 자격도 무기한 박탈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左),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이재영(左), 이다영 자매. (사진=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은 학교 폭력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속팀 선수 이재영·다영(25) 자매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다.

흥국생명은 15일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정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일로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학교 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두 선수는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등 깊이 반성하고 있다. 구단도 해당 선수들의 잘못한 행동으로 인해 고통받은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흥국생명은 "두 선수는 자숙 기간 중 뼈를 깎는 반성은 물론 피해자분들을 직접 만나 용서를 비는 등 피해자분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국가대표 자격 또한 무기한 박탈됐다. 대한배구협회는 이날 "이재영과 이다영을 향후 국가대표 선수 선발 대상에서 무기한 제외하기로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학생 시절 함께 배구를 하던 두 사람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사과문을 올렸지만, 이후에도 추가 피해 폭로 글이 계속되고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