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노조 "'국민추천 이사회'는 시민 앞세운 독재발상...이사회, 지역대표성 구현해야"
KBS노조 "'국민추천 이사회'는 시민 앞세운 독재발상...이사회, 지역대표성 구현해야"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25 13:41:53
  • 최종수정 2021.02.2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정치세력이 국민의 방송 KBS를 사실상 접수하겠다는 속셈"
[사진=KBS노동조합]
[사진=KBS노동조합]

KBS노동조합(1노조)이 국민추천위원회를 통해 KBS 사장을 선출하고 이사를 구성하는 법안에 대해 "정체불명의 시민을 앞세운 독재적 발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법안은 KBS 부사장을 지낸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법안이다.

KBS노조는 25일 성명을 내고 "입법, 사법, 행정부라는 3권 분립정신을 정면으로 거부하고 행정부 산하의 방송통신위원회가 구성하는 'KBS 이사 후보 추천 국민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노조는 "구성한다는 국민위원회가 어떤 모습을 드러낼지는 안 봐도 뻔하다"며 "방통위가 선호하는 정권 친화적인 인물들로 국민위원회를 관변단체화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특정 정치세력이 국민의 방송 KBS를 사실상 접수하겠다는 속셈"이라며 "민주노총 언론노조와 KBS본부노조는 정필모 법안이 처음 소개될 때부터 찬성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처음부터 짜고 치는 고스톱인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노조는 "KBS 이사회는 전국의 지방을 공정하게 대표하는 점을 핵심으로 운영돼야 한다"며 "전국의 국민들과 함께하는 이사회, 사장 선임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