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21 "한국 좌파는 '사기'…기득권 신적폐, 단죄해야"
자유한국21 "한국 좌파는 '사기'…기득권 신적폐, 단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019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촉구 개천절 집회 모습 [사진=연합뉴스]
2019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촉구 개천절 집회 모습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21'이 "어렵게 이룩한 자유대한민국이 좌파의 '사기진보' 행각으로 인해 탕진되고 있다"는 제목의 성명문을 밝혔다. "문재인 정권의 '좌파독재'를 축출하기 위한, 진짜 진보를 위한 가치전쟁에 나선다"고 이들은 선언했다.

'자유한국21(대표 고영주)'은 이날 "오늘의 자유대한민국이야말로 전쟁의 폐허를 딛고서 이룩한 '진정한 진보'"라며 "'자유민주'와 '시장경제'는 우리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대한민국 최고의 가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21'에 따르면 한국 좌파는 '사익(私益) 편취 수단'이자 '사기'다. 이들은 "한국 현실정치에서 진보를 참칭(僭稱)해 우파진영을 수구(守舊)로 몰고, 가짜 진보를 방패삼아 자신의 기득권을 다져온 존재가 바로 한국의 좌파들"이라며 "대중을 세뇌시켜 지지기반으로 구축하고 '공정과 정의'를 단지 '수단으로서의 가치(手段價値)'로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조국, 추미애 장관 아들, 윤미향 사태 논란이 불거져 '공정을 가장한 반칙과 편법' 그리고 '정의를 앞세운 사익 편취'의 추한 몰골을 드러냈다"는 게 이들의 지적이다.

'자유한국21'은 현재 한국정치에 대해 "운동권이 진보를 참칭해 권력 장악후 전체주의 독재로 들어섰다"고 진단했다. 이들은 "역사 해석에는 다양한 견해가 있을 수 있음에도 '5·18에 대해 다른 견해를 말하는 것을 처벌하겠다'는 것은 '언론 자유에 대한 재갈'을 물리는 것을 넘어 '국민을 사상적으로 통제'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벌어진 각종 선거논란과 라임·옵티머스 사건, 탈원전 행태에 대해 "신(新)적폐로,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비정규직과 정규직간 임금 격차도 전례 없이 크게 벌어진데다, 집값 폭등으로 무주택자들은 아예 '내집 마련의 꿈'을 접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좌파바이러스가 이 땅에 더 이상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는 피와 눈물로 지켜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지고지선(至高至善)의 가치"라고 재차 강조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