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인권 단체 물망초,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탈북민 인권 단체 물망초,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2.21 20:13:17
  • 최종수정 2021.02.21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탈북민들 증언의 사실 여부 검증해야" 李 장관 주장에 반발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연합뉴스)

탈북민 인권단체 사단법인 물망초(이하 ‘물망초’)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물망초 측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인영 장관이 지난 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탈북민들을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였다며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이 장관을 고소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문제의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북한 인권 관련 탈북민 증언은 사실 여부 검증이 필요하다”며 ‘탈북민들의 증언은 신뢰할 수 없는 거짓말’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함으로써 탈북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물망초 측은 설명했다.

이 장관을 고소하고 나선 탈북민들은 “북한에서의 인권 침해 실태에 관해서는 기회가 많지 않아 극히 일부밖에 알리지 못했고, 대다수 탈북자들의 증언 또한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총체적 참상을 생각한다면, 빙산에 일각에 불과하다”며 사실인 증언 내용에 대해 이 장관이 탈북민들의 증언을 마치 사실이 아닌 것처럼 말해 탈북민들을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 장관의 행위는 북한 이탈 주민들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22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고소 기자회견을 열 계획인 물망초 측은 기자회견 후 고소장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물망초 측은 탈북 국군 포로들을 원고로 세워 북한 김정을 상대로 우리 법원에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주도해 승소를 이끌어 낸 바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