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안 좋다”...정경심 법정서 쓰러져 119 들것에 실려나가
“건강 안 좋다”...정경심 법정서 쓰러져 119 들것에 실려나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퇴정 조치...의자서 일어나려다 푹 쓰러져
119 구급대 들것에 실려 법정에서 빠져나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해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연합뉴스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중 쓰러져 들것에 실려 나갔다.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재판장)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 정 교수 측이 출석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변호인 측은 “지금 정 교수가 아침부터 몸이 아주 안좋다고 한다”며 “지금 구역질이 나고 아프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교수의 건강 상태가 어려워 오늘은 빨리 나가 치료를 받는게 좋지 않겠느냐”며 “정 교수가 결석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자”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잠시 휴정한 뒤 재판을 이어가려 했으나 정 교수의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퇴정하도록 조치했다.

정 교수는 퇴장을 위해 의자에서 일어나려다가 다리에 힘이 풀려 바닥에 쓰러졌다. 정 교수 측 변호인과 법정 경위가 상체를 일으킨 뒤 119에 신고했다. 정 교수는 어지러운 듯 천장을 바라보며 손으로 머리를 감싼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곧바로 법정에서 방청객들을 퇴정시켰다. 정경심 교수는 출동한 119에 의해 들것에 실려 법원을 떠났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