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親日몰이하는 군인권센터..."친일파 백선엽 갈 곳은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
백선엽 親日몰이하는 군인권센터..."친일파 백선엽 갈 곳은 현충원 아닌 야스쿠니 신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서 앞서 발의한 소위 '친일파 파묘법' 적극 처리 강조하며 국민장도 아닌 白 육군장도 비난
親與단체들 白 親日몰이와 달리 '국민장' 여론도 활발
군인권센터 대표자 임태훈 씨.(사진=연합뉴스)
군인권센터 대표자 임태훈 씨.(사진=연합뉴스)

민간단체이지만 친여(親與)성향이라는 평가를 받는 군인권센터가 지난 10일 별세한 고 백선엽 장군에 대한 친일파 몰이에 나섰다. 단체는 “백 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는 막말 비난까지 내놨다.

군인권센터는 12일 내놓은 ‘친일파를 위해 군부대에 조기를 게양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놓고 “‘일제강점하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규정된 고 백선엽 씨에게 믿기 힘든 국가 의전이 제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센터가 이같은 주장을 내놓은 것은 육군이 백 장군의 장례를 5일간 육군장으로 진행하고, 국가보훈처는 그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하는 절차를 밟고 있어서다.

센터는 “백씨는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한 사람이다. 일제의 침략전쟁에 자발적으로 부역함은 물론, ‘조선인 독립군은 조선인이 다스려야 한다’는 취지에 따라 독립군 토벌대로 운영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것”이라며 “한국 독립을 꿈꾸는 세력을 절멸시키는 것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는 신념을 가졌던 이 조선인 일본군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을 지내고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았다. 현대사의 질곡 속에 친일반민족행위자를 단죄하지 못한 탓에 사죄는 커녕 부와 권력, 명예와 일신의 영화를 누리며 떵떵거리고 살 수 있었다”고 비방했다.

센터는 또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는 청년들에게 친일파를 우리 군의 어버이로 소개하며 허리 숙여 참배하게 한다.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며 “일제 침략 전쟁이 평화로 가는 길이라 믿었던 백 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 강조했다. 그러면서 “왜 온 국민에게 법률로써 규정된 친일파를 참배하게 하는가. 육군참모총장은 육군장을 중지하고 조기 게양으로 국기를 모독하는 일을 즉각 중단하고, 군의 명예를 더럽힌 일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 국가보훈처 역시 대전현충원에 백씨를 안장하는 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고도 했다.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한 뒤 나온 ‘친일파 파묘법’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4·15 총선에서 승리한 후 여권에서는 국립묘지에 대한 파묘 주장이 제기돼 왔다. 여기에 편승한 김홍걸 민주당 의원은 지난 5월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에 대한 현충원 안장 반대 의사를 밝혔다. 전용기 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발의한 소위 ‘친일파 파묘법’에 불리는 ‘친일반민족행위자의 국립묘지 안장 배제를 핵심으로 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 입법과정에는 김 의원과 이수진 민주당 의원 등 다수 의원들이 참여했다. 센터는 “국회 역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하여 친일파를 국립묘지에서 모두 파묘하여 이장할 수 있게끔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군인권센터 등 친여성향 단체들은 백 장군에 대한 ‘친일’ 몰이에 나서지만, 이에 대해 학술적인 반박을 내놓는 일부 인사들도 있다. 반일종족주의 저자인 정안기 박사는 “백선엽 장군은 1943년 2월에 간도특설대에 전속해 1년여간 근무했다. 간도특설대가 탄압했다던 동북항일연군의 치안숙정 기간(1939년 10월~1941년 3월)과는 활동기간이 달라 ‘백선엽이 독립군을 탄압했다’는 주장은 틀리다”고 주장한다. 친여단체들의 백 장군 친일 몰이와 반대로, 백 장군이 국민장을 치러야 한다는 여론도 활발하다. 11일 올라온 백 장군 국민장 건의 청와대 청원은 공개검토 중인 12일 오후 3시 현재 1만8000건의 동의를 얻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