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 뒤늦게 서울 집도 팔기로..."국민 눈높이 못미쳤다"
靑 노영민, 뒤늦게 서울 집도 팔기로..."국민 눈높이 못미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圈 내에서도 비판 나오자 결국 처분 공지...여타 인사들에도 질타 이어질 듯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부동산 관련 잇단 비판이 이어지자 뒤늦게 서울 반포 자택도 팔겠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를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며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하기로 했다”고 적었다.

앞서 노 실장은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에 대한 주택 매각을 재권고했다면서 자신이 가진 서울 반포, 충북 청주 자택 중 청주 자택을 팔겠다고 한 바 있다. 청와대가 이같은 내용을 공지하면서 노 실장이 반포 자택을 팔겠다고 공지해 재공지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후 자가주택을 갖지 못한 청년층을 중심으로 사실상 집값상승을 견인해온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과 이를 밀어붙이는 정부여당 인사들에 대한 비판이 쏟아져나왔고, 전날(7일)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 실장은) 강남집을 파는 것이 좋겠다”고도 했다.

노 실장은 2006년 5월 2억8000만원에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20평형 아파트를 구매했다. 이 아파트는 현재 최소 10억원이 넘는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노 실장 외에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적극 밀어붙여온 다수 정부여당 인사들이 서울 내 다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만큼, “자신들이 쌀 때 샀으니 정책으로 가격을 올린다”는 지속적인 비판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