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내외 악재 산적한 중국 공산당...21일부터 '양회'(兩會) 열린다
대내외 악재 산적한 중국 공산당...21일부터 '양회'(兩會)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인민대표대회, 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회 회의 개막
각국으로부터 제기되는 '우한 코로나 중국 책임론'...美中 갈등과 연계되는 양상
2020년 경제성장률 목표치 발표...지난해보다 재정적자 대폭 늘릴 가능성
연임 성공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 "일국양제 거부"...兩岸 관계와 홍콩 문제도 심각

중국 '양회'(兩會)가 21일 개막했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두 달 반 동안 연기됐던 이번 양회는 28일까지 이어진다. 양회는 매년 거의 같은 기간에 열리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를 일컫는다.

먼저 정협은 중국 공산당의 정책자문 회의로 21일 오후 시작된다. 전인대는 중국 공산당의 의회 격으로 오는 22일 오전 개막한다.

이번 양회는 중국 공산당 지도부에 상당한 부담을 주는 현안들이 산적한 상황에서 열린다. 우한 코로나 사태와 홍콩 시위 사태, 그리고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의 집권2기 취임식 등을

정책자문 회의격인 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는 21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다. 왕양(汪洋) 정협 주석과 전국정협위원들이 정협 전국위원회 상무위원회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고 심의를 진행한다.

중국 공산당의 의회격인 전인대 연례회의는 22일 오전부터 시작해 27일까지 이어진다. 28일 폐막식을 끝으로 양회는 모두 막을 내린다.

이번 양회는 ‘팬데믹’(감염병의 전세계적 대유행)으로 발전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비중있게 다룰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사태로 중국은 전세계 각국으로부터 제기되는 책임론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후 국제질서 변동에서 다방면으로 대처해야 한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양회 기간 중 '코로나19 인민전쟁'의 승리를 선언할 예정이다.

전인대에서는 2020년 성장률 목표치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가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경기 침체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성장 목표치를 5~6%대로 확실히 제시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전인대 개막일 정부 업무보고에서 재정적자 목표치와 국방예산 등을 아울러 발표한다. 중국은 경기 침체 국면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난해보다 재정적자 수준을 대폭 늘릴 가능성이 크다.

대외문제에 있어서 중국 공산당은 각국으로부터 제기되는 '우한 코로나 책임론'에 대처해야한다. 미중(美中) 무역 갈등은 우한 코로나 문제와 연계되며 보다 심화되는 양상이다. 중국 공산당이 이번 양회 기간 중 대미(對美)관계에 대한 입장 표명을 어느 수위로 밝힐지에 관심이 쏠린다.

연임 성공으로 집권 2기를 시작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일국양제(一國兩制, 한 국가에 두 체제)’ 거부를 첫 일성으로 외친 것도 골치다. 중국 공산당은 한층 긴장되는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와 홍콩 시위 문제 등에 대한 남다른 의지 표명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올해 양회에서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구현 대책’을 논의한다. 이는 시 주석이 자국민들에게 역점을 두고 노력하겠다고 공언한 대표적 정책이다.

한편 올해 양회는 우한 코로나 사태로 회기와 행사들이 대폭 축소됐다. 내외신 기자들의 취재와 화상 기자회견 등이 비대면 방식으로 바뀐다. 각 지방 정부의 양회 대표단도 필수 인원만 참석할 수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