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크 美국무부 경제차관 "韓에 脫중국 공급망 구상 이미 제안했다"
크라크 美국무부 경제차관 "韓에 脫중국 공급망 구상 이미 제안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향후 차세대 첨단산업 글로벌 공급망 등에서 '中 배제' 전략 시동
키스 크라크 국무차관 "지난해 11월 韓美고위급 경제협의회에서 이미 제안"
"경제 번영 네트워크(EPN)는 '민주적 가치들'에 따라 운영될 것"
키스 클라스 美 국무차관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글로벌 공급망의 ‘탈(脫)중국화’를 목표로 추진 중인 '경제 번영 네트워크'(EPN) 구상을 이미 한국에도 제안했다고 밝혔다. 미중(美中) 갈등은 이번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통해 다방면에서 더욱 심화되는 양상이다.

크라크 차관은 20일 국무부 내 아시아·태평양 미디어 허브 전화 회의에서 연합뉴스의 질의를 받고 지난해 11월 한미(韓美) 고위급 경제협의회에서 이미 이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미국, 한국 등 국가들의 단합을 위한 EPN 구상을 논의했다”며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를 언급했다.

'경제 번영 네트워크'(EPN) 구상은 미국이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기 위한 목표로 새롭게 추진 중인 정책이다. 전 세계 정치경제에서 나날이 영향력을 확대해가는 중국을 향후 차세대 첨단산업 공급망 등에서 제외하는 방안이다.

크라크 차관은 “EPN은 전 세계에서 생각을 같이하는 국가, 기업, 시민 사회들로 구성되며, ‘민주적 가치들’에 따라 운영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운영 원칙들로는 “투명성, 진실성, 책임성, 법치 존중, 모든 인류의 번영에 대한 존중, 국가의 영토에 대한 존중, 지구에 대한 존중, 노동권에 대한 존중”을 꼽았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