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원산역 김정은 열차는 기만전술일 가능성 크다...北, 항상 美 감시 의식하고 대비"
태영호 "원산역 김정은 열차는 기만전술일 가능성 크다...北, 항상 美 감시 의식하고 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김정은 신변이상설 관련 추측이 난무해 누구도 확정할 수 없는 상황"
"북한 상황은 특이 동향이 없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대단히 이례적인 점이 많다"
태영호 "김정은,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는 분명" CNN 인터뷰

북한 주영대사관 공사를 지낸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서울 강남갑)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원산에 머물고 있는 것과 관련해 “기만전술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태 당선인은 지난 2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김정은 신변이상설 관련 추측이 난무해 누구도 확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서 오랫동안 공직생활을 한 본인은 김정은 신변이상설에 대한 북한체제의 관성적 측면에서 고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간주한다"며 "그런 견지에서 보면 지금 북한 상황은 특이 동향이 없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대단히 이례적인 점이 많다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그 근거로 ▲전체 북한 주민이 지켜보는 북한 최대 명절인 4.15 태양절에 ‘금수산 태양궁전’에서 참배하지 않은 것 ▲김정은 잠적에 대해 해외언론이 구체적으로 보도하고 있지만 북한 당국이 아무런 공식 반응 내놓지 않는 것 ▲현재 해외 북한 공관에 기자들 질문이 많이 제기되고 있음에도 북한 외교관들이 대응 조차 하지 않는 것 ▲4월 15일 이후 현재까지 최룡해, 박봉주 등 주요 인물들의 동향도 없는 것 등을 꼽았다. 

특히 태 당선인은 38노스에서 보고한 원산에 위치하고 있는 김정은 전용열차에 대해 "북한은 항상 미국정찰위상이 북한을 감시하고 있다고 의식하며 항상 대비하고 있다"며 "김정은의 신변 경호대가 정상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김정은이 원산 초대소에 있을 경우 오히려 전용열차를 옆에 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의 공백으로 불거진 김여정 후계자 논란에 대해선 "지금까지 북한의 권력 이동은 선대의 교통정리에 의한‘하향식 수직이동’이었고 북한의 당 이론도 세습에 기초한‘대를 이어 혁명위업 계승’이라는‘하향식 수직’"이라며 "만약 김여정으로 권력이 이양된다면 북한 역사상의 첫‘수평이동’"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 당 정책이나 체제는‘수평이동’에 이론적으로 준비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김여정은 30대이고 북한 지도부는 60·70대, 30년 차이로 김여정이 오래 갈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전했다.

태구민 당선인은 28일 페이스북에서는 "저는 북한 내부 사정에 대한 견해와 분석을 통해 최대한 국익에 도움이 되고자 다양한 질문에 성심성의껏 답변드렸다"며 "그런데 저의 이러한 견해 표명에 대해, ‘정보 있으면 스파이이다’ ‘알면 얼마나 안다고’ 운운하며 저를 비방하는 일부 정치인과 관련자의 행태를 접하면서, ‘이런 것이 정치인가’라는 씁쓸한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사건건 대립하기보다 상대를 존중하면서, 다가올 미래의 여러 가능성을 대비하여 ‘함께 머리를 맞댈 줄 아는 정치권이 되라’는 것이 국민의 목소리라고 생각한다"며 "상대를 짓밟아 나를 돋보이는 정치가 아닌, 진정성과 일로써 신뢰받는 정치를 하겠다고 다시 한번 다짐해본다"고 말했다.

한편, 태영호 당선인은 27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은 김 위원장이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의 공식 행사 불참에 대해 "북한인들이 볼 때 정말 비정상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태 당선인은 “김정은이 건강상 문제를 갖고 있을 가능성은 있지만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한 서로 다른 소문들에 너무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