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수 靑비서실장' 김정렴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장 별세...차지철, 김재규도 꼼짝 못한 경제通
'최장수 靑비서실장' 김정렴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장 별세...차지철, 김재규도 꼼짝 못한 경제通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년 96세...역대 정부 최장수 비서실장 경력 포함 총 34년간 중앙은행과 행정부에서 공직 생활
박정희 전 대통령이 경제 문제와 관련해 김 회장 전적으로 신뢰...차지철, 김재규도 함부로 대하지 못한 실세
1999년부터는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 이사, 2007년부터 사업회 회장 맡아
25일 별세한 김정렴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장. (사진=연합뉴스)
25일 별세한 김정렴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장. (사진=연합뉴스)

박정희 정부에서 최장수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김정렴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장이 25일 별세했다. 향년 96세.

김정렴 회장은 재무부 장관과 상공부 장관을 지내고 1969년 10월부터 1978년 12월까지 9년 3개월간 비서실장으로 일했다. 김 회장의 비서실장 재임기간 한국 경제는 중화학공업, 고속도로 건설 등으로 대표되는 고도성장의 기틀을 닦았다.

김 회장은 일제강점기인 192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충남 논산에서 자라며 강경상업학교에서 공부한 그는 일본 유학 후인 1944년 조선은행(현 한국은행)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그 직후 강제 징집돼 일본군에 배속된 뒤 히로시마에서 일제 패망을 맞기도 했다. 해방 이후 육군보병학교를 거쳐 육군 준위로 임관해 6·25 전쟁에 참전한 뒤 1952년 예편했다.

김 회장은 1956년 한국은행에 돌아와 조사부 차장, 뉴욕사무소장 등으로 일하던 중 5·16 군사혁명 이후 박정희 정부 초기 재무부 차관에 발탁되며 박정희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1962년 화폐개혁 당시 실무 책임자로 일하면서 박 전 대통령의 신임을 얻었다고 한다. 이후 한일회담 대표에 이어 1966년 재무부 장관, 1967년 상공부 장관을 지냈다. 그는 역대 정부 최장수 비서실장을 거쳐 1980년 8월 주일대사를 마지막으로 공직에서 물러날 때까지 약 2년 간의 공백을 제외하면 총 34년간 중앙은행과 행정부에서 공직을 맡았다. 1999년부터는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 이사, 2007년부터 사업회 회장을 맡아왔다.

2018년 작고한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는 김 회장에 대해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워 차지철과 김재규가 비서실장을 함부로 대하지 못했다"고 회고했다. 김 회장은 2003년 주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비서실장으로 일한 9년 3개월 간 박정희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것은 10번도 안 된다"면서 자신이 매일 수보회의를 열고 결과를 취합해서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경제 문제와 관련해선 김 회장을 전적으로 신뢰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1978년 12월 당시 총선에서 여당인 민주공화당이 야당인 신민당보다 득표율이 1.1%포인트 낮게 나온 데 대해 책임을 지고 청와대를 나왔고, 이후 주일 대사에 임명됐다. 그가 대통령 비서실장에서 물러나고 10개월 뒤인 1979년 10월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박 전 대통령과 차지철 경호실장을 살해하는 10·26 사태가 발생했다. 당시 귀국한 김 회장에게 주변 지인들은 "김 실장이 청와대에 계속 있었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텐데"라며 안타까워했다는 후문이다.

유족은 희경·두경(전 은행연합회 상무이사)·승경(전 새마을금고연합회 신용공제 대표이사)·준경(전 한국개발원 원장)씨와, 사위 김중웅(전 현대증권 회장, 현대그룹 연구원 회장)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 14호실, 발인은 28일 오전 8시 30분이다. ☎02-3410-6923.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