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中후베이성에서 방한하는 입국자 전수조사 필요...입국 금지 조치도 준비해야"
의사협회 "中후베이성에서 방한하는 입국자 전수조사 필요...입국 금지 조치도 준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선별 진료와 대국민 홍보에 주력해야"

대한의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예방을 위해 최근 중국 후베이성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의사협회는 서울 용산구 임시회관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대국민 담화'를 26일 오후 발표했다.

의사협회는 담화문에서 "최근 2∼3주 이내 중국 후베이성(우한시 포함)으로부터 입국한 입국자의 명단을 파악해 이들의 소재와 증상 발생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추적·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별진료가 가능한 보건소는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일반진료를 중단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선별 진료와 대국민 홍보에 주력해야 한다"며 "각 지역 보건소와 의료기관이 '핫라인'을 통해 신속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연락처 공유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또 의사협회는 "정부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 등도 준비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최대집 의사협회장은 "현재는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가 필요하지 않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중국의 환자 변화 추이를 시간 단위로 쪼개 관찰하고 필요하다면 신속하게 중국 관광객에 대한 입국 금지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협조도 필요하다"며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반 국민도 호흡기 증상이 있든 없든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인 남성이 26일 '우한 폐렴' 감염증의 국내 세번째 환자로 판명됐다. 중국 우한에 거주하다 입국한 54세의 이 남성은 입국 당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없어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아 입국한 지 6일이나 지난 후 확진 판정을 받았고, 병원 격리 전까지 일상생활을 해 전파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