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크라크 경제차관, KT-SK텔레콤 초청해 “中 화웨이 쓰지 말라” 요구...LG는 자리 피해
美 크라크 경제차관, KT-SK텔레콤 초청해 “中 화웨이 쓰지 말라” 요구...LG는 자리 피해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08 11:19:35
  • 최종수정 2019.11.0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한 미국대사관 만찬에 LG유플러스 빠진 KT·SK텔레콤 임원 초청
美 "중국산 통신장비 미국의 '안보 위협'...화웨이 장비 용납할 수 없으니 사용하지 말라"
美 연방통신위원회, 지난달 화웨이-ZTE 완전 퇴출 조치...동맹국에도 동참 요청 예고
한국 측에 "화웨이 사용하면 민감한 군사정보 공유하기 어려워"

방한 중인 키스 클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지난 6일 LG유플러스만 빠진 만찬 자리에서 ‘반(反)화웨이’ 대열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자국 내 통신사들에게 중국산 통신장비 교체 비용 일체를 지원하기로 결정하면서 동맹국들에도 같은 조치를 요구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키스 클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은 지난 6일 주한 미국대사관 만찬에 국내 통신사 SK텔레콤과 KT 측을 초청했다. 이날 만찬에서 크라크 차관은 황창규 KT 회장과 SK텔레콤 임원에게 “미국은 화웨이 장비를 용납할 수 없으니 사용하지 말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맹국인 한국도 미국 측의 ‘반(反)화웨이’ 기조에 힘을 실어달라는 것이다.

중국산 통신장비들을 미국의 '안보 위협(national security risks)'으로 규정한 미국 FCC(연방통신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중국 화웨이와 ZTE를 미국 통신업체들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중국산 통신장비 철거까지 연방 정부가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업계에선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에도 미국 정부가 유사한 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고 전망해왔다. 당시 제시카 로젠워셀(Rosenworcel) FCC 위원은 “미국의 통신망은 외국의 통신망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며 “(여전히 중국산 장비를 쓰는) 해외 통신망의 약점에 대응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과 교류하는 국가들이 중국산 통신장비를 사용할 경우 미국 정부가 추가적인 보안 조치 등을 마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최근 화웨이가 LG유플러스에 이어 “KT, SK텔레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 중”이라고 밝히자 미국 정부가 직접 한국 주요 통신사들을 직접 압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만찬에서 미국 정부는 “최근 몇 년 동안 화웨이 장비를 통해 정보가 빠져나간 경우가 여러 번 발각됐다”고 전하며 “한국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면 민감한 군사정보를 공유할 수 없다”고까지 말했다고 한다. 황 회장과 SK텔레콤 임원은 클라크 차관의 요청에 “5G 장비 선정은 아직 검토 단계가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고 한다.

크라크 차관은 같은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3차 한·미 민관 합동 경제포럼에서 “중국은 미국 가치에 적대적이고, 미국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중국은 미국, 독일, 한국의 제조업과 첨단기술 기반을 무너뜨리고 있고, 대규모 지식재산권 침해 문제가 일어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경제안보상 핵심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대(對)중국 포위망을 둘러치고 있는 미국 정부의 입장이 점차 뚜렷이 드러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