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넘어 유럽축구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
손흥민,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넘어 유럽축구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11.07 10:35:28
  • 최종수정 2019.11.0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개인 통산 122호, 123호 골 기록...차범근의 121골 기록 넘어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9.0점 받아...챔피언스리그 이주의 선수 후보에 올라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2골을 터뜨리며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7일 새벽 5시(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4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12분과 16분에 연속골을 넣으며 토트넘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골(5골)로 올 시즌 득점을 7골로 늘리면서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유럽무대 최다골(121)을 넘어 새로운 '살아있는 전설'로서의 대기록을 작성했다.

지난달 23일 즈베즈다와 3차전 홈 경기(5-0 승)에서도 두 골을 넣어 차 전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프로축구 최다 골 기록(121골)과 타이를 이뤘던 손흥민은 이날 개인 통산 122호, 123호 골을 연이어 터트려 새 역사를 썼다.

현역 시절 차 전 감독은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까지 분데스리가 다름슈타트,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을 거치면서 총 372경기에서 121골을 기록했다.

특히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백태클이 원인이 돼 안드레 고메스(에버턴)가 큰 부상을 입어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아 트라우마가 우려됐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정상 컨디션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 후, 크게 기뻐하지 않고 고메스의 회복을 기원하듯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토트넘은 4-0 완승을 거두면서 2승1무1패(승점 7)로 바이에른 뮌헨(승점 12·독일)에 이어 조 2위를 지켰다.

한편, 이날 만점 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인 9.0점을 받았으며, 호드리구, 아슈라프 하키미, 케일러 나바스와 함께 챔피언스리그 이주의 선수 후보에 올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