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 성공...기습적으로 적 초토화 가능”
北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 성공...기습적으로 적 초토화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전문가들 “北,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얻어내려는 셈법”
“제재완화 위해 위협수위 계속 높일 듯...핵미사일 시험 재개도 가능”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공개한 시험사격 모습(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공개한 시험사격 모습(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는 지난 8월 24일과 9월 10일에 이어 세 번째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0월 31일 오후 또 한차례의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국방과학원에서는 초대형방사포의 연속사격체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조직하였다”며 “연속사격체계의 안전성 검열을 통해 유일무이한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전투적 성능과 실전능력 완벽성이 확증되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사격을 통하여 연속사격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됨으로써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의 기습적인 타격으로 적의 집단목표나 지정된 목표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 수 있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초대형 방사포는 최근 새로 개발된 전술유도무기들과 함께 적의 위협적인 모든 움직임을 억제하고 제거하기 위한 조선인민군의 핵심무기로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31일 오후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공개된 초대형 방사포 사진에는 이전 발사 때와 같은 차륜형 이동식발사대(TEL)에 발사관 4개가 보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월 10일에도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으나,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통신은 “성공적인 시험사격결과는 현지에서 당중앙위원회에 직접 보고되었다”며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에 대한 국방과학원의 군사기술적 평가를 보고받으시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면서 나라의 자위적 군사력 발전과 우리 무력의 강화를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해 가고 있는 국방과학자들에게 축하를 보내셨다”고 했다.

김정은은 이번 시험발사 현장에 참관은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은 지난달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 때도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미국의 전문가들은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에 ‘성명’과 ‘행동’을 번갈아 사용하는 대미 압박의 일환으로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얻어내려는 셈법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번 무력 도발이 점점 강도를 높여 ‘레드라인’을 넘길 수 있다는 위협의 메시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3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그들이 핵과 미사일 시험을 재개할 수 있다는 심각한 위협을 나타낸다”며 “만일 미국이 북한의 제재 완화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위협수위를 높여나갈 것임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했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합의 위반도 아니고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지도 않는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효과적인 압박 수단이 아니라고 여길 수 있다는 설명이었다.

수전 손튼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은 “북한의 잇따른 발사는 연말이 다가올수록 우려할만한 수준의 실험까지 감행할 수 있다는 의미”라며 “우리의 관심은 연말 시한까지 북한이 도발 수위를 어디까지 높이느냐에 있다”고 했다.

손튼 전 대행은 “북한은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일종의 ‘위기’를 만들어 미 행정부가 고위급 회담 요청으로 대응하길 바라고 있다”며 “김정은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실무협상 대신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정상회담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차석대표는 “북한의 이번 발사 소식에 놀란 사람을 없을 것”이라며 “앞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계관 외무성 고문의 담화의 연장선에서 김정은이 제시한 ‘연말 시한’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했다.

디트라니 전 차석대표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에도 안보리가 추가 제재를 가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인함으로써 이미 상당한 유연성을 발휘하고 있는 미국에 (북한이) 더 많은 것을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미국과 한국의 저지 없이 원하면 언제든 실험할 수 있는 새로운 기준 이른바 뉴 노멀 현상으로 자리잡았다”고 지적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대미, 대남 압박용일 뿐 아니라 북한의 엘리트층과 군부의 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