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준용씨, 조국처럼 살지 맙시다!"... "누명을 씌우는 것은 내가 아닌 문준용"
하태경 "준용씨, 조국처럼 살지 맙시다!"... "누명을 씌우는 것은 내가 아닌 문준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째 SNS 설전…하태경 "檢, 문준용 피해망상적 주장 조목조목 반박"
문준용 "검찰에 특혜채용 관련 형사기록 먼저 요청한 것은 우리"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 수사자료 공개소송에서 승소하자 이를 둘러싸고 하 의원과 문씨의 설전이 SNS상에서 이어지고 있다.

하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준용 씨, 조국처럼 살지 맙시다!"라고 적었다.

이는 전날 문씨가 페이스북 글에서 하 의원이 채용특혜 의혹을 제기한 것을 두고 "지난 대선 기간 (하 의원이) 국회의원의 권력을 악용해 짜깁기한 문서로 저에게 누명을 씌운 바 있다"고 한 데 대한 반박이다.

문씨는 이 글에서 한국고용정보원 재직 당시 2장 분량의 휴직신청서를 냈고 두 번째 장에 휴직 사유인 미국 파슨스 스쿨 합격 사실이 명기돼 있는데 지난 대선 기간 하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두 번째 장을 고의로 숨겼다고 주장했다.

이에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누명을 씌우는 것은 내가 아닌 문준용"이라며 "이 건을 조사한 검찰은 문씨의 피해망상적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 내용과 국회 속기록 등 다른 자료를 살펴보더라도 제 주장이 사실에 더 부합한다고 판단했다"며 "문씨 주장처럼 짜깁기 허위사실이 아니어서 '허위사실 공표'라고 인정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문씨 측 고발이 무혐의로 끝났는데도 악의적 비방을 계속하는 것이야말로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권력을 악용한 비겁한 공격"이라며 "누명을 씌운 쪽도, 권력을 악용해 공격하는 쪽도 문씨"라고 했다.

하 의원은 이 글과 함께 "문씨 측 주장을 반박하고 무혐의 처리한 2017년 11월 검찰 결정서"라면서 문서의 일부를 게시했다.

그러자 문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제 검찰 결정서까지 짜깁기하는군요"라며 "하 의원은 예전부터 문서에서 일부만 발췌, 짜깁기해 자기 주장에 상습적으로 악용해 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검찰 결정서라는 것 전체 공개해 뭐라 되어 있나 다 같이 봅시다"라고도 적었다.

문씨는 "검찰에 형사기록을 먼저 요청한 것은 우리(2018년 6월 26일)"라면서 "하 의원 측이 형사기록송부촉탁신청을 한 것은 그보다 뒤인 2019년 1월 29일"이라고 덧붙였다.

문 씨는 전날 글에서 "저도 저와 관련한 수사자료를 요구했지만 검찰은 사건을 고소한 당사자인 저에게까지 정보공개를 거부하고 있다"며 "검찰의 이런 방침으로 저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고 하 의원이 한 것처럼 검찰에 정보공개를 위한 행정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