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관계자, 조국 장관 외압성 통화에 "부당한 수사 개입, 검찰총장 지휘 감독권 벗어난 행위”
대검 관계자, 조국 장관 외압성 통화에 "부당한 수사 개입, 검찰총장 지휘 감독권 벗어난 행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관입니다" 조국 첫 마디에 관등성명 댄 수사검사, 전화 끊자마자 "심히 부적절" 반발
한국당. 바른미래당, "조 장관 행위는 검찰청법 정면위반” 탄핵 추진 검토
조 장관, "수사 개입이 아니라 남편으로서 인륜의 문제 거론한 것”
윤석열 검찰총장(左),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左),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자택이 압수수색 당할 당시 수사 검사에 전화를 걸어 외압성 발언을 한 데 대해, 대검찰청이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향후 대응을 예고했다. 조 장관은 해당 외압성 발언을 두고 “남편으로서 인륜의 문제”라는 궤변을 내놨다.

26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조 장관이 이날 내놓은 “배우자가 쓰러져 상태가 안 좋으니 (담당검사에) 차분히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답변은 사실과 달랐다. 검찰은 “(조 장관이 이야기한 대로 배우자가) 쓰러지고 토하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조 장관은 휴대폰을 건네받은 뒤 수사 검사에게 “장관입니다”라고 했고, 이를 건네받은 검사는 관등성명(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ㅇㅇ과 ㅇㅇㅇ입니다)을 댔다고 한다. 검찰은 “조 장관이 ‘와이프가 몸이 좋지 않고 아들과 딸이 집에 있으니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는 취지의 말을 여러 번 했다”고 했다. 전화를 마친 수사검사는 동료에게 “심히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남겼다.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26일 발언.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26일 발언.

대검 고위 관계자도 이날 한 언론에 “(조 장관 행위는) 수사에 대한 부당한 개입이자,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 감독권을 벗어나는 행위”라 지적했다. 조 장관은 ▲검찰 인사권 ▲검찰 감찰권(피의사실 공표 관련) ▲검찰총장 수사지휘권 등을 통해 윤 총장을 비롯한 검찰 조직을 압박할 수 있다. 실제로 조 장관은 지난 9일 취임한 뒤로 소위 ‘검찰개혁(검찰 수사권 축소와 인사 개입)’을 지속적으로 거론하며 사실상 수사압박 행위를 지속해왔다. 청와대도 이와 관련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야권은 27일에도 전날(26일) 있었던 대정부질문 발언과 비슷한 비판을 이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국가미래포럼 특강에서 “수사중인 검사에게 법무부 장관이라는 자가 전화를 해서 결과적으로 ‘살살하라’고 한 것”이라며 “수사압력을 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날부터 조 장관 행위가 “검찰청법 정면위반”이라며 탄핵 추진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외압성 발언을 한 조 장관은 27일 출근하면서도 “장관으로서 압수수색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게 아니라 남편으로서 아내의 건강을 배려해달라고 부탁드린 것”이라며 “남편으로서 인륜의 문제”라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