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용 전기 사용량 4개월 연속 하락…본격 경기하락 신호인가
산업용 전기 사용량 4개월 연속 하락…본격 경기하락 신호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월 연속 하락 '이례적'..."전기 사용량 감소는 사실상 경기 하락 의미"
발전량은 국내총생산(GDP)과 정비례하는 경향 있어
전력 수요 감소세, 경제성장률 하락이나 경기침체의 본격화를 방증하는 지표 중 하나로 여겨져
통계청 '7월 산업활동동향', 국내 제조업 생산능력 작년 8월부터 12개월째 하락 중...7월 산업생산 능력은 전년 대비 1.6% 감소

산업용 전기사용량이 올 4월부터 4개월 연속 감소했다. 전력 수요가 가장 많은 산업 부문에서 장기간 감소세가 이어진 것은 이례적이다. 본격적인 경기하락 신호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력 수요, 즉 발전량은 국내총생산(GDP)과 정비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산업용 전력 수요 감소세는 경제성장률 하락이나 경기침체의 본격화를 방증하는 지표 중 하나로 여겨진다.

22일 한국전력공사가 발표한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올 4월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지난해 4월보다 0.8% 감소했고, 이후 5월(-1%), 6월(-1.8%), 7월(-2.1%) 등 감소 폭이 커지고 있다.

특히 7월에는 산업용, 일반용은 물론 주택용 전력판매량까지 모든 분야에서 최근 수년간 유례를 찾기 힘든 감소세를 보였다. 이는 작년 여름 폭염과 비교했을 때 올 여름 더위 수준이 덜하고 기간 역시 짧아 전력 사용도 감소한 것이 원인으로 지적된다.

문제는 산업용 전력 소비의 감소다. 산업용 전력은 국내 전체 전력소비의 57%(지난 7월 기준)를 차지하고 있다.

2015년부터 3년 동안 산업용 전기의 월별 사용량을 살펴보면 감소세가 이어진 것은 연중 1∼2개월에 불과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서는 지난 2월(-3.4%)까지 포함해 4∼7월까지 5개월이나 감소 추세다.

실제 통계청의 '7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국내 제조업 생산능력은 작년 8월부터 12개월째 하락 중이며 7월 산업생산 능력은 전년 대비 1.6% 감소했다.

전력업계 관계자는 "전력 효율화를 이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들은 전기사용량과 각종 경제지표가 탈동조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제조업 기반의 전기 다소비 업종이 주류인 한국에서의 전기 사용량 감소는 사실상 경기 하락을 의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영업 등 상업시설에 판매되는 일반용 전력판매량 또한 4월, 5월을 제외하고는 모두 월별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감소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