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 전격 압수수색...김경수 경남지사 등 지역 인맥 스캔들로 번질 가능성
검찰,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 전격 압수수색...김경수 경남지사 등 지역 인맥 스캔들로 번질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선임 관련 자료 확보가 목적, 조국이 투자한 회사가 경남도 가로등 정비사업 싹쓸이
대통령 주치의 강대환 부산대 교수에게도 새삼 관심 집중, 지역 인맥으로 수사 연결고리 더 뻗어갈 수도
지난 5월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에 참석한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출처: 연합뉴스).
지난 5월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에 참석한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출처: 연합뉴스).

조국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29일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 20분부터 부산시청 7층 집무실을 급습해 5시간 넘게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 압수수색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민 씨에게 특혜 장학금을 준 것으로 알려진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전 양산부산대병원장) 선임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검찰은 지난 27일에는 부산의료원을 포함한 산하 공공기관들을 관리하는 부산시청 재정혁신담당관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오 시장은 2030 엑스포 유치 활동 등을 위해 현재 유럽을 순방 중이어서 부재 상태다.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에서 압수수색 진행 중인 검찰(출처: 연합뉴스).
오거돈 부산시장 집무실에서 압수수색 진행 중인 검찰(출처: 연합뉴스).

검찰의 수사가 곧 김경수 경남지사에게로 확산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조국의 사모펀드가 투자한 회사인 웰스씨앤티가 경남김해 가로등 정비사업을 독식하는 등 관련비리에 대한 수사 필요성도 높아져 있는 상태다. 또 대통령 주치의로 선임된 강대환 부산대 교수에게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 조국 비리는 이제 출발일 뿐 부산 경남 지역의 여권 인맥 전반으로 확산될 수도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