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의 '몰락'...연일 아베 규탄집회 나오며 文 나팔수 노릇
자유총연맹의 '몰락'...연일 아베 규탄집회 나오며 文 나팔수 노릇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총, 13일・15일 연일 광화문광장 나와 '일본・아베 규탄' 집회 열어...'文 친구'인 박종환 앉은 뒤 반대 행보
13일 광화문광장에서 일본 규탄 집회를 하고 있는 자유총연맹 관계자들. (사진 = 연합뉴스)

공산주의 침략 저지와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기치로 한 한국자유총연맹(자총)이 완전히 몰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자총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 동기인 박종환 전 충북경찰청장이 총재로 선임된 데 이어, 이번에는 광복절에 “아베 정권, 경제보복 철회”라는 구호를 외치겠다고 나서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나팔수’ 노릇을 자처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자총은 지난 13일 광화문에 나와 일본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제창하는 집회를 열었다. 3000여명의 회원(주최 측 추산)이 함께했다고 한다. 오는 15일에도 비슷한 주장을 하는 집회를 광화문에서 또 연다. 이와 같은 주장은 친문(親文) 성향 인사들이 만든 ‘아베규탄 시민행동’ 측 주장의 맥과 유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집단은 “박근혜와 아베가 맺은 한일군사협정 우리가 폐기하자”라며, 광복절 자총 집회 5시간 뒤 비슷한 성격의 집회를 광화문광장에서 연다.

자총은 1954년 6월15일부터 역사가 시작된 곳으로, 국부(國父)인 이승만 전 대통령이 장제스 중화민국 총통과의 진해 정상회담에서 제의한 ‘반공산주의 태평양 동맹’이 그 모체다. 2011년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까지 세워졌지만,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로는 ‘반공’ 행보를 보이고 있지 않다. 문재인 정부가 지난해 4월14일 문 대통령의 대학 동기이자 친우(親友)인 박 전 청장을 총재로 앉히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자총은 총재가 바뀐 달부터 “문재인 정부의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한다” “판문점 선언은 우리 민족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 원칙을 확인한 것” 등의 성명을 냈다.

‘반공’이라는 설립 취지와 행보가 거의 사라졌음에도, 다수 언론들은 “광화문 나온 보수단체”로 자총을 칭했다. 비교적 자유우파 시각이 담긴 기사를 내놓는다는 평을 받는 조선일보도 13일 보도에서 “진보성향 시민단체가 주도하던 반일운동에 회원수 350만명 규모의 보수 단체도 나선 것”이라고 했다.

자유총연맹을 비판하는 윤서인 윤튜브 대표 페이스북 글.

자유우파 시민들 사이에서는 즉각적으로 비판이 나오고 있다. 윤서인 윤튜브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총연맹이라는 인간들이 국민들 자유롭게 물건도 못 사게 불매운동 시위하고 자빠짐”이라며 “이승만이 만든 반공총연맹이 이제는 공산주의 앞에서는 침묵하고 자유우방 디스에 열 올리는 비참한 모습(을 보인다)”고 열을 올렸다. 

이 시민은 자총 집회에 참가한 천주교 신부 함세웅도 문제삼았다. 함세웅은 13일 집회에서 “350만 명의 자총 회원 모든 분들이 일본을 도덕적으로 꾸짖고 아베가 회개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며 “비교적 적은 수이지만 일본에도 의로운 지성인과 지식인이 있다. 일본의 건강한 시민세력과 손잡고 아베가 회개할 수 있도록 목소리를 아베에게 전달해야겠다”고 했다. 이에 윤 대표는 “정파가 없긴 왜 없나. 함세웅이라는 완전 그(좌파 성향) 신부도 다 자기들끼리 친한 짝짝꿍들”이라고 꼬집었다.

과거 자총에 있었다는 한 관계자는 14일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자유총연맹은 박종환 현 총재가 들어서기 전까지는 거의 마지막으로 남은 우파 반공단체였지만 지금은 그 이름이 무색할 정도”라며 “지금 하는 일은 사실상 문재인 정권의 나팔수 노릇”이라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