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 사실상 낙점됐던 문정인, 대사직 탈락...미국서 거부했다는 소문 나돌아
주미대사 사실상 낙점됐던 문정인, 대사직 탈락...미국서 거부했다는 소문 나돌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각, 야권의 강력한 저항이 문 특보가 대사직 고사하는 데 영향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
황교안 "韓美동맹 없어져야 한다는 주장까지 한 사람이 주미대사가 되면 무슨 일을 하겠나"
홍준표 "反美-親北 성향의 사람이 주미대사에 내정되는 세상이 되면 이 나라가 정상적으로 갈 것 같은가"
네티즌들, '미국에서 불허한 것 아니냐'는 추측 내놓고 있어..."문정인 대사로 놔둘만큼 美는 바보가 아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사진=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사진=연합뉴스)

사실상 주미대사에 낙점됐던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대사직 제안을 고사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이날 조선일보 인터넷판 보도에 따르면 문정인 특보는 "주미대사직을 제의 받았으나 고사했다"고 말했다. 다만 문 특보는 대사직을 고사한 이유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애초 문 특보를 조윤제 주미대사 후임으로 낙점하고 검증 작업을 벌여왔다. 문 특보는 검증 작업 과정에서 별다른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제1야당 자유한국당 등 야권의 강력한 저항이 문 특보가 대사직을 고사하는 데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끊임없이 한미동맹을 흔들어댔던 문정인 특보가 주미대사에 임명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한미동맹은 없어져야 한다는 주장까지 한 사람이 주미대사가 되면 무슨 일을 하겠나. 한미동맹이 정말 위기에 빠질 수 밖에 없는 그런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반미(反美)·친북(親北) 성향의 사람이 주미 대사에 내정되는 세상이 되면 이 나라가 정상적으로 갈 것 같은가"라고 개탄했다.

네티즌들은 '미국에서 불허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한 네티즌은 "미국에서 불허한 것 아닌가? 문정인 같은 사람을 대사로 놔둘만큼 미국이 바보가 아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미국이 문정인에게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을 주겠나?"라고 반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