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볼턴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부터 만났다...뒤이어 정의용·정경두·강경화 연쇄 회동
美볼턴 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부터 만났다...뒤이어 정의용·정경두·강경화 연쇄 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볼턴 오전 비공개 면담, “日 수출보복, 한미일 삼각공조에 도움 안된다 설명”
볼턴, 靑실무진 만나 한일 무역갈등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호르무즈해협 연합군파병 등 현안 논의 예정
중·러 군용기의 영공 침범에 대한 한·미 대응방안 논의 테이블에 새로 추가됐을 것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연합뉴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연합뉴스

전날 방한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24일 오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했다. 청와대 실무진과 잡혀 있던 공식 일정에 앞서 제1야당 원내대표를 먼저 만난 것은 전례에 드문 일로 평가된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뒤 국방부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을 각각 만났다. 오후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날 예정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오늘 아침 8시 정도에 미국 대사관저에서 볼턴 보좌관을 만났다"며 "제가 면담을 요청해 만났고, 안보와 관련된 한국당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중국과 러시아가 한국방공식별구역을 침범하는 등 엄중한 안보 현실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일본의 수출보복 조치는 한미일 삼각 공조에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는 부분도 강조했다. 매우 의미 있는 만남이었다"고 했다.

이후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볼턴과는 작년에도 회동한 적이 있다. 그런 인연 때문에 볼턴의 방한을 앞두고 요청을 했다"며 "볼턴의 발언이나 미국 측 반응은 제가 말하기 적절치 않다"고 했다. 그는 볼턴 보좌관이 장관들에 앞서 자신을 만난 데 대해 "결국 미국 측으로서도 제1야당인 한국당 입장이나 한국당의 여러 현안에 대한 입장 부분에 대해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출처=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출처=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미국 외교·안보 라인의 투톱 중 하나인 볼턴 보좌관이 청와대를 제치고 제1야당 원내대표를 만난 것은 정치권에서도 매우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뒤따른다. 또한 현재는 일본 수출 규제 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 중국·러시아의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 침해 등 동북아 안보 상황이 긴박해지는 시점으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균열이 보이기 시작하는 시점과도 맞물려 있다.

전날 북한은 탄도미사일이 장착된 신형 잠수함을 공개했고, 지난 16일에는 한미연합 지휘소훈련(CPX)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미국과 실무협상을 연기하고 대북 쌀 지원도 거부했다. 지난달 판문점 회담 이후 대화 동력을 되찾았다는 문재인 정부의 자평이 한 달 채 되지 않아 안보 위기 상황으로 급전환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볼턴 보좌관의 이날 행보는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현안과 쟁점에 미국이 보다 현실적이고 강경한 시각으로 접근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를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를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후 볼턴 보좌관은 청와대에서 정의용 안보실장을 만났다. 두 사람은 안보 현안과 더불어 전날 벌어진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및 영공 침범에 대한 한미 공동대응을 상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곧이어 볼턴 보좌관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면담을 위해 국방부 청사를 방문했다. 중동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군 파병을 요청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국방부는 오후에 볼턴 보좌관과의 면담 결과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이미 호르무즈 해협 상황과 관련해 한국 선박 보호 강화를 위한 대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오후에 잡힌 볼턴 보좌관과 강 장관의 회동에선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우대조치 중단으로 붉어진 한일 무역 갈등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이 주로 논의될 전망이다. 또한, 한미 동맹강화 방안과 관련한 차기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 등 양국 간 현안도 다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볼턴 보좌관은 1박 2일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오후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