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文대통령 사위 태국서 특혜취업 의혹"..."더 미루지 말고 대통령이 직접 딸 가족 의혹 국민 앞에 밝혀야"
곽상도 "文대통령 사위 태국서 특혜취업 의혹"..."더 미루지 말고 대통령이 직접 딸 가족 의혹 국민 앞에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교포들 따르면, 가족들은 주 태국대사관 직원들 도움 받고 있어"
곽상도 의원 18일 기자회견...3~6일 직접 태국 다녀와
집권 2년이 지나도록 방치한 특별감찰관 임명해서 친인척 비리 예방해야 불행한 사태 막을 수 있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이주와 관련한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6일 직접 태국 방콕 소재 ‘타이 이스타제트’라는 회사를 찾아가, 문 대통령의 사위인 서씨가 이 회사에 취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사무실에 찾아가 대표이사 박모 씨를 만났다”며 “서씨가 2018년 7월에 입사해 3주간 근무했다고 한다. 공개채용이 아니라 회사 대표 e메일로 연락이 왔고, 현지에 살고 있다고 해 채용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정식 채용 절차 없이 서씨가 채용됐다는 정황을 확보했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문재인 대선 캠프 직능본부 수석부본부장을 지냈던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창업한 이스타항공의 태국 판매 대리를 맡고 있으며, 합작 사업도 추진했던 회사라는 것이 곽 의원 설명이다. 곽 의원은 이스타항공이 이 전 의원이 설립한 회사인 만큼 이 전 의원이 서씨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날 문다혜씨 부부의 태국 거주와 관련, "이욱헌 주 태국대사는 대통령 딸 가족과 관련된 사항을 전혀 모른다고 한다"며 "대통령 친인척 경호여부, 대통령 딸 가족의 재외국민 등록 여부 등에 대해 알려줄 수 없다고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은 "현지 교포들이 전해준 말에 따르면 대통령 딸 가족은 대사관 직원들의 도움을 받고 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펜 앤드 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방콕 교민들은 물론 국가의 녹을 먹는 대사관 직원들도 '기이한'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이주에 대해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면서 "작은 정보라도 제보해 달라"고 말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는 2018년 7월 11일 아들이 다니고 있는 초등학교에 해외 이주를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 신청서 전출학교란에는 프렙스쿨(prep school)이라고 기재 돼 있었다.

2018년 7월 25일 다혜씨는 아들과 함께 동남아로 출국했고, 사위 서모씨는 2018년 6월15일에 먼저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곽 의원은 현지인을 통해 해당 국제학교 관계자에게 확인해보니, 대통령 외손자는 이 학교에 등록된 적도 없고, 현재 다니고 있지도 않다고 했다.

곽 의원은 "프렙스쿨(prep school)의 경우 1년 학비가 2,500만 원 정도인데, 외곽에 고급주택 단지 내에 위치한 1년 학비가 3,200만원에 달하는 국제학교도 있어 대통령 외손자가 어느 국제학교에 다니는지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며 "현지 교포에 따르면, 고급 주택단지 내에 위치한 비싼 국제학교에 입학하자면 부모가 현지에 고급 주택을 임차하고, 어디에서 일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취업비자 및 취업증명서가 필수요건이라고 한다"고 했다.

곽 의원은 그러면서 "감사원은 문 대통령 딸 가족이 일자리 찾아서 해외 이주한 것인지, 국제학교 보내려고 한 것인지, 아니면 토리게임즈의 무리한 부탁 때문에 해외 이주한 것인지 전후 사정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 의원이 제기한 서씨 특혜 취업 의혹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이 사실관계를 말하기보다는 의혹을 얘기하는데 저희도 무엇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사위가 현지 업체에서 일하고 있는지 등은 공개할 수 있지 않나’라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근무 여부를) 알지 못한다”면서 “‘무엇이 추정된다’는 식으로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굳이 얘기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사실 여부가 확인되면 이를 공개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그때 판단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곽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펜앤드마이크를 방문해 이창섭 본부장과 생방송 대담을 진행했다. 기자회견 발표 내용 관련, 더 심층적인 이야기를 대담 동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곽 의원은 이창섭 본부장과 대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신문을 보고나서야 문다혜가 해외로 이주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는 눈이 먼 . 민정수석에게 친인척 감찰을 일임할 것이 아니라 친인척감찰을 전담할 특별감찰관을 즉각 임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딸이 왜 해외로 이주했는지 명백하게 밝혀야 하며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