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민간인 사찰 폭로' 김태우, 피고발인 신분 수원지검 3차 출석
'靑민간인 사찰 폭로' 김태우, 피고발인 신분 수원지검 3차 출석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3.26 11:30:49
  • 최종수정 2019.03.2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우 전 수사관 [연합뉴스 제공]
김태우 전 수사관 [연합뉴스 제공]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시절 청와대의 민간인 불법 사찰을 포착하고 이를 공익적 목적으로 폭로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26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12일, 2월 18일에 이어 세 번째 소환 조사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처된 뒤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폭로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19일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맡은 수원지검은 그동안 김 전 수사관의 통화 및 이메일 기록을 확보하고,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용인시 자택·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는 한편 그를 두 차례 불러다 조사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