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와 드루킹 공모한 댓글 여론조작은 곧 부정대선"...대한민국수호비상국민회의 기자회견
"김경수와 드루킹 공모한 댓글 여론조작은 곧 부정대선"...대한민국수호비상국민회의 기자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형곤 전 EBS 이사 "우리 국민 수백만, 정치적 기본권 바탕을 이루는 표현의자유 침해당해"
박관용 前 국회의장 "댓글로 여론 조작한 사건 있음에도 말 하지 않는 야당 있어...부정선거 조사위 만들어야"
조 전 이사, 매크로 시연하며 "마우스, 키보드 안 건드려도 다 알아서 해준다...이런 식으로 여론조작한 것"
자유우파 단체들 '文대통령, 김경수-드루킹 불법 댓글조작 몰랐을 리 없다' 주장 이어와
조형곤 전 EBS이사가 매크로 프로그램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 김종형 기자)
조형곤 전 EBS이사가 매크로 프로그램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 = 김종형 기자)

“제가 마우스나 키보드를 건드리지 않아도, 이런 식으로 매크로가 다 알아서 해줍니다. 19대 대선 전후 여론조작이 이런 식으로 이뤄진 겁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의 불법 댓글조작 사건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19대 대선이 부정선거였음을 보여준다는 주장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는 자유민주주의 범국민 연합체인 대한민국수호비상국민회의 주최로 ‘김경수 드루킹 여론조작 실태보고 및 규탄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회견에는 대한민국수호비상국민회의 관계자들과 함께 자유우파 성향 지식인 30여명이 참석했다.

주요 발언자로 나선 조형곤 전 EBS이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례를 설명하면서 “우리 국민 수백만이 국민의 가장 중요한 기본권, 특히 정치적 기본권의 바탕을 이루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당했다”며 “김경수와 김동원(드루킹)이 공모한 네이버 댓글조작은 완벽한 여론조작이며, 여론조작에 의해 민심이 조작되고 그 민심이 투표까지 이어졌다면 (19대 대선은) 부정대선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축사를 맡은 박관용 대한민국수호비상국민회의 의장(전 국회의장)은 “어제(12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찾아가 ‘전자시대에 댓글올 조작해서 그를 통해 당선된 대통령이 있는데, 이런 현상을 쳐다보고만 있느냐’고 말했다”며 “댓글로 여론을 조작한 사건이 있음에도 말을 하지 않는 야당이 있다.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서로가 문제를 놓고 당당하게 토론하고 질의하는 것이 아니라 몇백명 몰려와서 데모하면 문제로 인식하는 식이다. 야당은 특검 도입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서는 드루킹 김 씨가 1억여회 댓글조작을 한 데 사용한 ‘킹크랩’의 원리를 설명하겠다는 취지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매크로가 시연되기도 했다. 조 전 이사가 “드루킹 김 씨와 김 지사의 댓글조작이 왜 여론조작이 되는지를 설명하겠다“며 매크로 프로그램을 다운받고 실행하자, 미리 저장해둔 마우스와 키보드 움직임이 반복적으로 실행됐다. 

매크로 시연과 함께 조 전 이사는 “김경수와 김동원, 조한기와 송모 씨(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 활동 인사들)는 댓글이 곧 여론임을 꿰뚫고 있었다”며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난해 5월 조사에 따르면 30대의 36.8%는 기사내용보다 댓글을 더 신뢰하고 있다고 한다. 학계에서는 이를 댓글 저널리즘이라고 부르며 이것(댓글)이 진정한 여론이라는 의견도 상당하다”고 했다.

회견에 참석한 김석우 전 통일연구원 차관은 “19대 대통령 당선이 여론조작에 의해 국민의 표현의 자유가 제약된 상태에서 일어난 결과라는 정황이 점차 드러나고 있다”며 “선거에 이용하기 위해 (댓글 등) 여론조작을 했다면, 당연히 그 선거의 공정성에 대한 합리적 의심이 나올 수밖에 없다.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등, 청와대가 수사에 개입했다는 증거도 나오고 있다. 야권은 ‘몸통’을 찾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다른 우파 단체나 정치인들도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과 김경수가 공모해 19대 대선전후로 여론조작을 한 것을 몰랐을 리가 없다’는 지적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 10일 김태우 수사관 기자회견에서 진행된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이 사건(드루킹 불법 댓글조작)에 개입을 했는지 자발적으로 특검수사에 응해야 한다”고 했다. 12개 자유우파 단체들이 연대한 ‘자유애국진영 시민단체 연합’도 지난달 30일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1심 판결 이후 “김경수와 드루킹 일당의 19대 대통령 선거 여론조작 사건에서, 문 대통령은 그 책임을 피할 수 없다”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