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가지보다 실력 부족” "술 먹고 푸념하는 얘기"...김예령 기자에 비난 쏟아낸 與 이재정 홍익표
“싸가지보다 실력 부족” "술 먹고 푸념하는 얘기"...김예령 기자에 비난 쏟아낸 與 이재정 홍익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정치인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을 다소 난처하게 만든 질문을 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에 대해 11일 인신공격에 가까운 비난을 쏟아냈다.

김 기자는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에게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 하고 있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하다”며 “현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하지 않으려는 이유와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했다.

이재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일 오후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의 ‘대변인들의 수다’ 방송에 출연해 김 기자에 대해  “기자들 사이에서 대통령 앞에서 질문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은 치열하다. 그 귀한 기회를 그런 식으로 허비했다”며 “싸가지 문제보다 실력 부족의 문제”라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또 “뭉뚱그려 갑자기 ‘자신감 어디서 나오냐’ 이런 류의 질문이 나왔다는 건...”이라며 “우리 기자님들도 함께 공부합시다”라고 주장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언론은 공공재이기 때문에 국민을 대표해 국민이 듣고 싶은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황당했다”며 “밑도 끝도 없이 국민이 힘들다, 경제 기조를 안 바꾸냐고 말하는 것은 술 한 잔 먹고 푸념할 때 하는 얘기”라고 강변했다. 이어 “그렇게 중요한 시간에 전파를 낭비한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